제약회관 새단장…소·중규모 컨벤션 최적 공간 변신
제약회관 새단장…소·중규모 컨벤션 최적 공간 변신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회,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강당 리모델링
제약사·보건의료 단체 할인 대관…개방형 혁신 전진기지 역할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보건의료계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혁신) 활성화를 위한 전진기지를 자임하고 나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 건물 2층 '오픈 이노베이션 플라자'에 10∼100여명 수용 가능한 회의실을 각각 마련하고, 4층 강당 로비를 대폭 확충하는 등 새 단장을 마쳤다.

세미나·워크숍·토론회·학술대회 등을 진행할 수 있는 다양한 규모의 회의실을 갖추고 보건의료산업의 유기적인 협력과 소통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지하 주차장도 리모델링을 통해 방문객 주차 공간을 확충했다.

지난 2017년 6월 처음 문을 연 오픈 이노베이션 플라자는 제약기업은 물론 학계·언론계·정부기관 등이 각종 회의와 교육·세미나를 진행하는 '개방형 혁신 허브'로 폭넓게 활용하고 있다.

협회 건물 2층에는 총 여섯 개의 회의실이 들어섰다. 협회 영문 명칭 KPBMA에서 이름을 딴 K룸은 회의실 중 가장 넓은 규모로 최대 90석 수용이 가능하고, P룸 36석, B룸 12석, M룸 24석, A룸 36석 등 회의성격에 맞게 규모를 다양화했다.이와 함께 글로벌 진출 의미를 담은 20석 규모의 G룸을 포함하면 2층에만 모두 약 220석 규모의 회의실을 마련했다.
협회 건물 2층에는 총 여섯 개의 회의실이 들어섰다. 협회 영문 명칭 KPBMA에서 이름을 딴 K룸은 회의실 중 가장 넓은 규모로 최대 90석 수용이 가능하고, P룸 36석, B룸 12석, M룸 24석, A룸 36석 등 회의성격에 맞게 규모를 다양화했다.이와 함께 글로벌 진출 의미를 담은 20석 규모의 G룸을 포함하면 2층에만 모두 약 220석 규모의 회의실을 마련했다.

협회 건물 2층에는 총 여섯 개의 회의실이 들어섰다. 협회 영문 명칭 KPBMA에서 이름을 딴 K룸은 회의실 중 가장 넓은 규모로 최대 90석 수용이 가능하고, P룸 36석, B룸 12석, M룸 24석, A룸 36석 등 회의성격에 맞게 규모를 다양화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진출 의미를 담은 20석 규모의 G룸을 포함하면 2층에만 모두 약 220석 규모의 회의실을 마련했다. 회의공간에는 음향기기와 스크린, 첨단 냉난방 시스템 등을 갖추고 다양한 모임과 행사를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 건물 2층 '오픈 이노베이션 플라자'에 10∼100여명 수용 가능한 회의실을 각각 마련하고, 4층 강당 로비를 대폭 확충하는 등 새 단장을 마쳤다. 사진은 기존 회의실을 없애고 마련한 4층 강당 앞 로비공간.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 건물 2층 '오픈 이노베이션 플라자'에 10∼100여명 수용 가능한 회의실을 각각 마련하고, 4층 강당 로비를 대폭 확충하는 등 새 단장을 마쳤다. 사진은 기존 회의실을 없애고 마련한 4층 강당 앞 로비공간.

특히 4층 180석 규모의 강당에는 60평 규모의 넓은 로비 공간을 조성했다. 학회 등 행사를 진행할 때 부스를 설치하거나 주최 측에서 원활하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확장했다. 또 제약업계 신년하례회나 언론사 포럼 등 행사에서 참석 인사들의  교류의 장으로 쓰일 수 있도록 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쾌적한 회의 공간 마련과 함께 이용 비용도 낮췄다. 회원사의 경우 70% 할인된 가격으로 시설을 이용 가능하고, 유관 기관·단체·학회 등도 50% 수준으로 부담을 줄였다.

예약은 협회 홈페이지의 '알림&신청' 탭에서 '강당 및 회의실 예약' 항목에서 일정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협회 관계자는 "제약바이오기업 뿐만 아니라 의료계·정부기관·대학·언론 등에서도 좋은 조건에 쾌적한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며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산업 발전에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