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기술 사업화 가늠자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
신약기술 사업화 가늠자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14 15: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20일 서울 한국제약바이오협회서 진행
항균 펩타이드·알츠하이머치료제 등 신약기술 소개

신약개발 분야의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위한 경연의 장이 열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2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방배동 협회 K룸에서 '2019 제1회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를 개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바이오스펙테이터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정부 기초원천 연구개발(R&D) 지원사업 성과 중 제약바이오 분야 유망기술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소개하는 유망기술은 ▲다제내성균 제어를 위한 신개념 항균 펩타이드 개발(유영도 고려대 교수) ▲오토파지(자가포식) 조절을 통한 내장지방 표적 분해:항비만 및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 전략(권용태 서울대 교수) ▲툴 유사 수용체(TLR) 신호 제어에 의한 자가면역질환·염증성질환·항암·바이러스 치료제(최상돈 아주대 교수) ▲알츠하이머를 치료하는 자가포식 증진제(이명식 연세대 교수) ▲저분자 화합물을 이용한 환자 맞춤형 세포치료제 개발(김경규 성균관대 교수) 등이다.

유영도 교수가 발표하는 다제내성균 제어를 위한 신개념 항균 펩타이드 개발 기술은 전임상 진입 후보물질 완성 단계로 현재 특허 출원 전 기술이어서 상세한 내용은 현장에서 발표한다.

권용태 교수의 오토파지 조절을 통한 내장지방 표적 분해 기술은 항비만·지방간·간염 등에 효능을 보여 향후 다양한 신약과 동물용 의약품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상돈 교수는 TLR 제어에 의한 자가면역질환과 염증성질환의 치료 가능성을, 이명식 교수는 자가포식 증진제 화합물을 통한 알츠하이머 억제의 유효성을 각각 진단한다.

김경규 교수는 환자의 체세포를 세포치료제로 개발하는 플랫폼 기술 확보와 말초 및 중추신경 재생 효과에 대해 소개한다.

이날 각 기술 발표 후에는 사전에 신청한 기업이나 연구자를 대상으로 발표자와 1대 1 파트너링 미팅이 진행된다. 혁신신약 개발 기술의 사업화에 관심이 있는 기업과 연구자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실질적 기술이전 등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참가신청은 오는 19일까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 '알림&신청' 탭에서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를 선택한 후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지 2019-06-17 08:17:05
정말이지 이 행사는 과기부의 사업화 기술이전 경연장이 아닙니다 연구 설명회입니다
세금이 아깝습니다 댓글 부탁드립니다
이 말이 과하다면 사과드리겠습니다

유영민 2019-06-14 18:20:53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주최만 하겠습니다
실질적인 기술거래 파트너링의 장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연구 결과 설명회 일뿐입니다 삭제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