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지나치게 애쓰지 마세요"
순천향대천안병원 "지나치게 애쓰지 마세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1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 개설
스트레스·불면증 등 다양한 정신적 고통 명상 통해 치유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이화영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가 주관하는 이 프로그램은 스트레스·불면증 등을 명상으로 치유하는 과정이다.

마음챙김(Mindfulness)이란 '의도적으로 현재의 순간에 어떤 판단도 하지 않고 주의를 기울이는 것'을 말한다. 모든 종교와 수행법에 공통적으로 포함된 마음관리의 핵심이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스트레스·불면증 등을 명상으로 치유하는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했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이화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지도로 첫 번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스트레스·불면증 등을 명상으로 치유하는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했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이화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지도로 첫 번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프로그램 내용은 ▲건포도명상 ▲보디스캔 ▲정좌명상 ▲마음챙김 요가 ▲걷기명상 ▲일상 속에서 알아차림 등 6종류의 훈련으로 구성된다.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은 매주 목요일 오후 4시, 병원 별관강의실에서 열린다.

이화영 교수는 "성공적인 마음챙김을 위해 ▲판단하지 않을 것 ▲인내심을 가질 것 ▲항상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임할 것 ▲자신의 감정을 신뢰하는 마음으로 임할 것 ▲지나치게 애쓰지 않을 것 ▲모든 것을 수용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질 것 ▲집착하지 않을 것 등 7가지 마음가짐이 필요하며, 이는 프로그램 단계를 거치면서 점차 발달된다"고 말했다.

이어 "1979년 미국의 존 카밧진 박사가 암환자를 대상으로 첫 시행한 마음챙김 명상 프로그램은 현재 전 세계 800여개 대학병원에서 시행되고 있다"며, "스트레스·불면증 등 현대인을 괴롭히는 다양한 정신적 고통을 다스리고 치유시키는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