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약 급여화로 내홍 겪는 한의협, 시도 간 분열 양상
첩약 급여화로 내홍 겪는 한의협, 시도 간 분열 양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6.1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전·충남·경남지부 등 "첩약 급여화 최종안 전 회원 투표" 조건부 지지
서울·부산지부·한의사비상연대 등…"반대의견 대다수 정책 추진 중단" 촉구

첩약 급여화를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대한한의사협회가 시도한의사회 간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의사비상연대를 비롯해 각 한의대 동문이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사퇴를 주장하는 등 한의계 내부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첩약 급여화 최종안을 전 회원 투표에 부쳐서 결정하라는 시도한의사회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광역시한의사회·대전광역시한의사회·충청남도한의사회·경상남도한의사회 등은 7일 성명을 내고 한의협 집행부가 첩약 급여화에 대한 최종안을 마련하고 전체 회원의 의견을 묻는 투표를 할 것을 촉구했다.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놓고 한의계 내부 분열을 막아보자는 '조건부 지지' 성명인데, 이는 2012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한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을 스스로 철회한 뼈아픈 과거가 있는 만큼 이번에 찾아온 기회를 또다시 걷어찬다면 앞으로 첩약 건강보험을 두고 정부와 대화가 어렵다는 위기의식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서울시한의사회와 부산시한의사회는 자체 회원 투표를 한 결과, 회원 대다수가 첩약 급여화를 반대하고 있다며 첩약 급여화 정책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어 시도한의사회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모양새다.

인천시한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2017년 65세 이상 첩약 건강보험 전 회원 투표에서 한의사들의 첩약 급여화에 대한 요구는 이미 확인됐지만, 현재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회원들 간의 분열을 종식하기 위해 중앙회는 회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최종안을 빨리 도출하고, 향후 첩약 급여화에 대한 최종안을 가지고 찬반을 묻는 전 회원 투표를 꼭 하라"고 촉구했다.

전남한의사회·대전시한의사회·충남한의사회·경남한의사회도 7일 성명을 내고 조건부 지지에 동참했다.

전남한의사회는 "회원들의 기존 다양한 우려를 불식하고 한의약 본래의 가치를 오롯이 구현할 수 있는 첩약 급여화를 위한 최종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한의협 집행부가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요구했다.

대전시한의사회는 첩약 급여화 도출 및 전 회원 투표 요구와 함께 "중앙회는 첩약 급여화가 안정화되고, 회원들의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기 전까지는 절대로 한약 제제 의약분업을 논의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충남한의사회·경남한의사회도 첩약 급여화 최종안에 대한 전 회원 투표를 촉구하면서 "첩약 급여화에 대해 중앙회에서 제시한 기본 원칙이 지켜지지 않을 시 무조건 폐기하겠다는 원칙을 천명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첩약 급여화 문제로 한의계가 더 사분오열되지 않고, 한의 보장성 강화에 대동단결하는 모습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남한의사회 역대 회장들도 "국민건강에 한의약이 차지해야 할 포지션(position)을 확고히 하기 위해 첩약 급여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며 중앙회에 힘을 실어줬다.

이에 앞서 제주시한의사회는 지난 5월 31일 성명을 내고 "중앙회는 한의계에 가장 유리한 첩약 급여화 안을 도출해야 하고, 시범사업이 시행된다면 제주지부가 선정될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시도한의사회뿐만 아니라 구 한의사회 등도 첩약 급여화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시한의사회 남동구 분회는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첩약 급여화 지지에 동참했다.

남동구 분회는 "시범사업은 지역사회 역할 모델을 가장 많이 고민한 인천시한의사회 남동구 분회를 대상 지역으로 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첩약 급여화 문제가 시도한의사회를 중심으로 조건부 지지로 의견이 모이는 듯한 분위기가 형성되자 최혁용 한의협회장을 포함해 시도한의사회장 사퇴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의사비상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서울과 부산지부 회원들의 압도적인 의결을 무시하는 최혁용 한의협회장을 비롯해 중앙회 집행부를 질타해야 할 시도지부장들은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절대다수 회원의 의결을 무시한 채 독선과 독단으로 질주하고 있는 한의협 집행부는 회원 의견 수렴은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읽힌다"고 비판했다.

첩약 급여화 추진과 관련 회원 투표를 한 서울시한의사회와 부산시한의사회도 중앙회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불만을 토로하고, 회원 대다수가 반대하는 첩약 급여화 추진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전체 한의사의 1/4 비중을 차지하는 서울시한의사회는 지난 5월 27∼28일까지 첩약 급여화 정책에 대해 회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5362명 회원 중 3585명이 투표에 참여해 65.2%(2339명)가 첩약 급여화에 반대했다.

부산시한의사회도 6월 1∼4일까지 첩약 급여화에 대한 회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1447명 회원 중 903명이 투표에 참여해 79.5%가 반대했다.

부산시한의사회는 회원 투표 결과와 관련 "중앙회의 첩약 급여화 정책 추진은 회원의 뜻을 사전에 묻는 과정이 생략되어 일방적이며, 실망감을 넘어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첩약 급여화를 놓고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한의협이 조건부 지지에 힘을 얻어 전체 회원 투표를 통해 힘을 얻을지, 아니면 분열로 인한 내부 상처만 커질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