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바라페닙, ASCO서 1상 결과 내놓으며 순항
벨바라페닙, ASCO서 1상 결과 내놓으며 순항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06.0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AF·RAS 억제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한미약품, 2016년 제넨텍에 기술 수출
2019 ASCO에서 벨바라페닙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김태원 울산의대 교수 ⓒ의협신문
2019 ASCO에서 벨바라페닙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김태원 울산의대 교수 ⓒ의협신문

한미약품이 개발한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벨바라페닙'이 미국암학회(AACR)과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연례회의에서 잇따라 결과물을 내놓으며 순항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5월 31일∼6월 4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고 있는 2019 ASCO 연례회의에서 벨바라티닙이 'BRAF, KRAS, NRAS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전이성 고형암에서 항종양 효과를 확인한 임상 1상 결과'를 주제로 구연발표가 진행됐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2016년 로슈그룹 자회사인 제넨텍에 벨바라티닙을 기술수출했다. 벨바라티닙은 세포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 키나아제(mitogen-activated protein kinases) 중의 하나인 RAF 및 RAS를 억제하는 경구용 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이다.

ASCO 발표는 연구를 주도한 김태원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가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7개 병원에서 BRAF, KRAS, NRAS 변이를 지닌 고형암 환자 13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연구를 통해 최대내약 용량에서의 안전성 및 항암효과가 확인됐다. 임상 연구명은 RAFI-101와 RAFI-102이다.

RAFI-101에서 벨바라페닙은 전체 환자의 11% 및 NRAS 변이 환자군의 44%에서 부분 관해(치료 후 종양의 크기가 작아지거나 암의 진행 정도가 줄어드는 현상)를 보였다. RAFI-102 연구에서도 전체 환자의 12%에서 부분 관해가 관찰됐다.

두 연구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약물 관련 이상반응은 여드름성 피부염(37%), 발진·소양감(23%) 등으로 나타났다. 

김태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벨바라페닙의 우수한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했다"면서 "BRAF, KRAS, NRAS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전이성 고형암 환자에서 항종양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4월 열린 미국암학회(AACR)에서도 BRAF, KRAS, NRAS 유전자 돌연변이 고형암에서의 벨바라페닙의 효능을 확인한 전임상 결과를 이미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벨바라페닙은 BRAF-V600E 유전자 돌연변이 세포주에서만 반응을 보인 젤보라프와 달리, BRAF-V600E, KRAS 및 NRAS 유전자 돌연변이 종양 세포주 모두에서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다. 

현재 한미약품은 벨바라페닙과 코비메티닙 병용 임상을 비롯, 추가적인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한미약품은 언멧 니즈가 높은 여러 암치료 분야에서 혁신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R&D 투자 및 혁신을 바탕으로 신규 항암신약의 조속한 상용화 및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