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페린젝트' 월경과다 치료에 효과
JW중외제약 '페린젝트' 월경과다 치료에 효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0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탁 고려의대 교수, 'Iron Sucrose'제제 비교 임상 국제학술지 발표
1회 투여 헤모글로빈 수치 개선 7.7일 소요 … 유효성·신속성 입증

고용량 철분주사제의 새 치료효과에 대한 논문이 발표됐다.

JW중외제약은 고용량 철분주사제 '페린젝트'의 새로운 임상연구결과가 SCIE급 학회지인 <J Obstet Gynaecol Res> 4월호에 등재됐다고 31일 밝혔다.

페린젝트는 하루 최대 1000㎎의 철분을 최소 15분 만에 체내에 신속히 보충할 수 있는 고용량 철분주사제다. 철 결핍성 빈혈이 발생할 위험이 높은 여성이나 만성 출혈 환자뿐만 아니라 출혈이 예측되는 다양한 수술과 항암요법으로 인한 빈혈 등에 활용되며, 환자혈액관리(PBM)를 통한 수혈을 최소화하는데 간편하고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논문은 김탁 고려의대 교수(고려대안암병원) 주도로 2013년 2월∼2016년 3월 기간동안 국내 3개 병원에서 101명의 '월경과다'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페린젝트 임상 연구 결과다.

월경과다는 주기는 일정하나 정상보다 월경 양이 많거나 월경 기간이 7일 이상인 질병으로 가임기 여성 철분부족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손꼽힌다.

지금까지 월경과다 환자의 철 결핍성 빈혈(IDA) 교정에 대한 치료법으로 'Iron Sucrose'제제가 사용돼 왔지만, 환자가 3∼8회에 걸쳐 투여 받는 등 병원을 여러 번 방문해야 했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페린젝트 투여군은 월경과다 환자의 수술 전 철 결핍성 빈혈 교정에 있어, Iron Sucrose제제를 투여 받은 대조군과 비교해 빠른 효과와 투약 편의성을 확인했다.

최초 투여 후 2주 이내 헤모글로빈 수치가 10g/㎗ 이상으로 개선된 환자는 페린젝트 1회 투여군 52명 중 41명(78.8%), Iron Sucrose제제 3∼8회 투여군 49명 중 34명(72.3%)으로 나타났다. 또 페린젝트 투여군은 헤모글로빈 수치 10g/㎗ 도달까지 평균 7.7일이 소요돼, 평균 10.5일이 걸린 대조군과 비교해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헤모글로빈 수치가 10g/㎗ 이하일 경우에는 마취와 수술이 어려워 헤모글로빈 수치를 보정한 후 수술을 시행해야 한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임상 결과를 통해 수술을 앞둔 월경과다 환자에 대한 페린젝트의 뛰어난 효과를 입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해당 임상 결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마케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