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 안전성·유효성 입증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 안전성·유효성 입증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5.2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팜비오, 미국소화기병주간 학술대회서 5개월간 임상결과 발표
복용 편의성 높고 장내 기포 제거 효과…"액제 불편함 개선 유용한 대안"

한국팜비오는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에 대한 5개월간의 임상 결과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임상 결과는 2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소화기병주간'(DDW·Digestive Disease Week)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오라팡정은 FDA 승인을 받은 3가지 황산염(Sulfate) 성분에 장내 기포 제거 효과를 갖는 시메티콘이 복합된 대장내시경 검사 전 장세척에 사용되는 전처치용 의약품이다.

이번 발표에서 오라팡정은 기존 OSS(Oral Sulfate Solution) 액제 대비 복용 편의성을 높였고 시메티콘을 함유해 장내 발생 기포제거 문제까지 동시에 해결한 연구결과를 선보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의 성인 남녀 235명을 대상으로 5개월간 오라팡군(112명)과 OSS군(112명)으로 진행한 결과 장정결 성공률이 오라팡정과 OSS군 모두 95% 이상으로 우수한 결과를 나타냈다. 기포 발생률은 각각 오라팡군이 0.9%(1명/112명), OSS군이 81.3%(91명/112명)로 오라팡정의 기포 제거 효과가 유의하게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팜비오는 알약 대장내시경 <span class='searchWord'>하제</span> '오라팡정'에 대한 5개월간의 임상 결과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임상 결과는 2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소화기병주간'(DDW·Digestive Disease Week)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한국팜비오는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정'에 대한 5개월간의 임상 결과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임상 결과는 2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소화기병주간'(DDW·Digestive Disease Week)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하제의 맛에 대해서는 나쁘다고 평가한 환자 비율은 오라팡군이 4%(4명/112명), OSS군이 20.4%(23명/113명)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이 유의하게 적었으며, 재복용 의사를 밝힌 환자 비율은 오라팡군이 76.8%(86명/112명), OSS군이 41.6%(47명/113명)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이 유의하게 높았다.

구역·구토는 오라팡군에서 각각 39.3%(44명/112명), 12.5%(14명/112명), OSS군에서 각각 62.9%(73명/116명), 25%(29명/116명)으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에서 더 낮게 발생했다.

박동일 성균관의대 교수(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는 "대장 내시경에 사용하는 장정결제를 선택할 때 환자의 복용 순응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오라팡정은 약물 복용에 대한 거부감 없이 고통 없는 대장 내시경을 준비할 수 있는 유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장내시경은 대장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긴 하나, 검사 자체보다는 힘든 준비과정 때문에 검진 자체를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동완 한국팜비오 상무는 "오라팡정은 알약으로 돼 있어 불쾌한 맛·구역·구토 등 기존 대장내시경 약 복용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며 "세계 대장내시경 하제 시장에서 한국 대장내시경 하제의 수준을 한 차원 더 높였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