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트로닉 '베나실' 하지정맥류 치료 대세 자리잡나
메드트로닉 '베나실' 하지정맥류 치료 대세 자리잡나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5.2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용 접합제 활용 정맥 폐쇄술…정맥 폐색 성공률·효과 지속 확인
전 세계 베나실 시술 10만례 돌파…하지정맥류 비열 치료 등 관심 증가
메드트로닉 베나실(VenaSeal).
메드트로닉 베나실(VenaSeal).

의료용 접합제를 활용한 하지정맥류 비열 치료법 '베나실(VenaSeal)'의 장기 치료 효과를 확인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드트로닉은 최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혈관 분야 국제학술대회 '2019 차링 크로스 심포지엄'(2019 Charing Cross Symposium )에서 베나실에 대한 5년간의 환자 장기 추적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해당 연구 결과를 소개한 미국 혈관림프학회(FACPh) 닉 모리슨 박사는 만성정맥부전 치료에 있어 베나실의 치료 효과가 장기간 유지됐다고 밝혔다.

하지정맥류 환자 89명을 대상으로 베나실과 고주파 시술법(RFA)을 비교한 연구(VeClose Extension Study )에는 무작위로 배정된 47명을 포함, 총 56명의 베나실 치료 환자가 참여했다. 연구 결과 베나실 시술 후 5년 시점에서의 대복재정맥(GSV·Great Saphenous Vein) 완전 폐쇄율은 94.6%(53/56)로 나타났다. 추적 기간의 치료 성공률을 평가하기 위한 카플란-마이어(Kaplan-Meier) 추정 분석에서도 베나실 치료군(91.4%)이 고주파 치료군(85.2%) 대비 일관된 비열등성(non-inferiority)을 확인했다. 또 환자의 증상(VCSS )과 치료 효과(AVVQ ), 삶의 질(EQ-5D )을 각각 조사한 결과, 베나실 또는 고주파 시술을 받은 하지정맥류 환자 모두에게서 긍정적인 영향이 보고됐다.

김장용 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는 "이번에 확인된 5년간의 장기추적 연구 결과는 베나실의 효과와 안전성, 지속적인 삶의 질 향상을 뒷받침하는 근거"라며 "이번 연구는 베나실이 새로운 글로벌 하지정맥류 치료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는 데 큰 가능성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유승록 메드트로닉코리아 상무는 "베나실은 의료용 접합제를 사용해 정맥을 폐쇄하는 최소침습  비열 치료법으로써 뚜렷한 차별성을 갖고 있다"라며 "메드트로닉은 지속적인 최소침습 치료 연구와 혁신을 통한 하지정맥류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베나실은 유럽 CE인증, 미국 FDA 승인,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제품으로 안전성과 효과성을 인정받아 올해 3월 전 세계 기준, 10만례 이상 시술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