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후 스트레스·우울증, 전문가와 상담하세요"
"재난 후 스트레스·우울증, 전문가와 상담하세요"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2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부곡병원 내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 개소

국립부곡병원 내에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가 문을 열었다. 

센터는 지역 내 재난심리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재난 피해자에 대한 심리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국립부곡병원은 국가 차원의 효과적인 재난 트라우마 심리지원 체계 마련을 목표로, 병원 내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설치하고 21일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권역 국가트라우마센터는 지역 내 재난심리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트라우마 전문가 양성 및 치료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재난피해자들의 심리적 회복을 돕는 역할을 한다.

국립부곡병원은 2016년 경주 지진, 2017년 포항 지진, 2018년 밀양 세종병원 화재, 2019년 진주 방화사건 등 대형 재난·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국가적 차원의 재난심리지원 업무를 수행해온 바 있다.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 인력은 총 8명의 정신건강전문요원으로 구성된다. 센터장은 국립부곡병원장이 겸임한다.

이영렬 국립부곡병원장은 "이번 국가트라우마센터 개소로 영남권에서도 국가적 차원의 체계적·전문적 재난심리지원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국가 재난심리지원체계 구축을 목표로 국가트라우마센터 설치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2018년 국립정신건강센터 내에 중앙 국가트라우마센터를 마련한 것으로 시작으로, 향후 권역별 국가트라우마센터 설치를 확대 해 나갈 방침이다.

권역 국가트라우마센터 개소는 국립부곡병원의 영남권 센터가 처음으로, 정부는 향후 공주정신병원과 나주정신병원, 춘천정신병원 등에 권역 트라우마센터를 추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