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주년 맞은 대한골대사학회, 심포지엄·정책세션 풍성
30주년 맞은 대한골대사학회, 심포지엄·정책세션 풍성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2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차 춘계학술대회·제7차 Seoul Symposium on Bone Health 개최
5월 30일∼6월 1일까지…전 세계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 학술 교류의 장

대한골대사학회가 오는 5월 30일∼6월 1일까지 3일간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제31차 춘계학술대회 및 제7차 Seoul Symposium on Bone Health를 개최한다.

전 세계 15개국 400여 명의 기초연구자 및 임상 전문가가 참여하는 대한골대사학회 제31차 춘계학술대회는 골대사 및 골다공증에 대한 기초연구에서부터 최신 치료 지견까지를 아우르는 국제적 학술 교류의 장으로, 올해는 특별히 대한골대사학회의 3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도 마련됐다.

먼저 국제 골대사 연구단체와의 교류 및 유관 학회와의 공동 심포지엄이 눈에 띈다.

심포지엄에는 한·미·일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 미국골대사학회(ASBMR)·일본골대사학회(JSBMR)와 두 차례에 걸쳐 공동 심포지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미국골대사학회 전 회장인 로버트 시비텔리(Roberto Civitelli) 교수와 일본골대사학회 부회장이자 2019년 학회장인 사카에 다나카(Sakae Tanaka) 교수가 좌장으로 참석한다.

주제는 '국가간 골다공증의 치료 격차 해소를 위한 최신 치료 지견 공유(Closing the Treatment Gap)'와 '골생물학 중개연구(Translational Research in Bone Biology)'이다.

대한류마티스학회와의 공동 심포지엄은 학회 마지막 날인 6월 1일 오전 11시 30분에 진행되며, '관절염에서의 뼈와 연골(Bone and Cartilage in Arthritis)'을 주제로, 김채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자연과학부 교수와 조성신 한양대 류마티즘연구소 교수, 한승우 경북대 내과학 교수가 연자로 나선다.

다음으로 대한골대사학회 30주년 기념행사와 춘계학술대회 최초의 정책세션이 주목받고 있다.

30주년 기념행사에서는 1989년 대한골대사연구회로 출범해 회원수 1600여명에 이르는 국제 학회로 발돋움한 대한골대사학회의 지난 활동 및 성과를 조명하고 앞으로의 비전과 발전방향을 공유한다.

이번 춘계학술대회 기간 중에는 대한골대사학회 최초로 골다공증의 정책에 대한 전문가의 제언을 개진하는 세션도 마련됐다.

춘계학술대회 기간 첫날인 5월 30일 오후 2시에 예정된 정책세션에서는 우리나라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임상 현장 전문가, 정부,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초고령사회를 앞둔 우리나라의 골다공증 치료의 실태를 진단하고 치료 성과 개선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이밖에 국제 학술단체로 거듭나는 대한골대사학회는 30주년을 기념해 대국민 인식개선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기로 했다.

정호연 이사장은 "대한골대사학회는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연구자 중심의 학술단체로서 지난 30년 간 기초연구와 임상의 교류를 촉진하는 플랫폼으로서 국내·외 골다공증 치료 발전에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골다공증이 노인 인구의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만큼,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령화를 경험하는 우리나라가 전 세계 골다공증 치료 발전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대한골대사학회가 국제 학술단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골대사학회는 30주년을 기념해 5월 말부터 TBS 교통방송에서 대국민 골다공증 인식 제고를 위한 라디오 캠페인을 진행하며, 하반기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골다공증의 심각성과 치료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영상·포토에세이·포스터 공모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