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1
요양원 1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원 1

몽유하던 치매 할머니
집에 간다고 울고,
영문 모르는 초딩 손녀딸
우리 할머니 집에 보내 달라고 울먹이고,
눈이 붉어진 착하디 딱한 아들
눈물을 훔치며 엘리베이터 쪽으로 숨고……

송세헌
송세헌

 

 

 

 

 

 

 

 

 

충북 옥천 중앙의원장/<시와 시학> 등단/시집 <굿 모닝 찰리 채플린>/<내 마음의 대청호> 사진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