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추가 개설
순천향대천안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추가 개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5.0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과계 환자 대상 44병상 운영…3개 병동 131병상으로 확대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1일 세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추가로 개설했다.

내과계 환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는 세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44병상의 외래진료관 5층 단기병동이다.

이번 병동 추가로 순천향대천안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상 규모는 3개 병동 131개 병상으로 확대됐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5월 1일부터 내과계 환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는 44병상 규모의 세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추가로 개설했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이 5월 1일부터 내과계 환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는 44병상 규모의 세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추가로 개설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 인력만으로 24시간 입원환자를 돌보는 병동이다. 적은 간병비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의 장점이다.

6인실의 경우 9만원인 일반 간병비(24시간 기준)에 비해 4분의 1정도인 2만원대의 간병비가 든다.

이문수 병원장은 "지역주민들이 간병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상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며, "조만간 현재 47병상인 암병동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상도 더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