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춘계학술대회 성료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춘계학술대회 성료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19.04.1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건강검진·암검진 질평가 앞두고 내시경 필수교육 진행
하복부·상복부·심 초음파 초급 중급 과정 마련...MSD 후원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는 의원급 통합 3주기 국가건강검진 및 암검진 질평가를 앞두고 내시경 검진에 참여하고 있는 회원들을 위한 강연과 2월부터 보험급여를 시작한 상복부·하복부·심 초음파 강연이 선보였다. ⓒ의협신문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는 의원급 통합 3주기 국가건강검진 및 암검진 질평가를 앞두고 내시경 검진에 참여하고 있는 회원들을 위한 강연과 2월부터 보험급여를 시작한 상복부·하복부·심 초음파 강연이 선보였다. ⓒ의협신문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는 6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제22차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를 열고 일선 개원 내과의사들을 위한 평생학습의 장을 마련했다.

전체 강연은 ▲내시경 질관리 심포지엄(박광혁 대한위대장내시경학회 재무이사·미래드림내과의원) ▲New osteoporosis therapy(김미경 인제의대 교수·해운대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제에 대한 이해(유종훈 해운대구의사회장) ▲SGLT2-i 당뇨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더하다(박정현 내분비계교란물질연구회장/인제의대 교수·부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등이 선보였다.

박성민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장 ⓒ의협신문
박성민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장 ⓒ의협신문

박성민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과 여전한 저수가 속에서 의사에 대한 과도한 요구는 점점 높아만 간다"면서 힘든 상황에서도 진료에 늘 최선을 다하는 회원들께 박수를 보냈다.

박 회장은 "학문의 바다에서 학습의 즐거움을 만끽하고, 시대적 요구에 따른 필수교육을 준비했다"면서 학술대회를 준비한 이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가 주최하고, MSD가 후원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올해 의원급 통합 3주기 국가건강검진 및 암검진 질평가를 앞두고 국가검진에 참여하고 있는 내시경실 의사·간호 실무자를 위한 필수 교육이 선보였다.

학술대회에서는 지난 2월부터 보험급여를 하고 있는 하복부 초음파의 표준 영상·상복부 초음파 중급 과정·심초음파 초급과정을 담은 초음파 세션이 인기를 모았다.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학술대회는 ▲간내종괴 발견시 감별 포인트(홍숭백 부산의전원 교수·부산대병원 영상의학과) ▲상복부 초음파에서놓치기 쉬운 증례(문영수 인제의대 교수·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개원가에서의 기본 심초음파법·흔히 보는 심초음파 이상소견(류재춘 원장·류재춘내과의원) ▲충수·소장·대장(김대현 원장·이&김 연합내과의원) ▲신장·부신·방광(이민영 원장·영내과의원) 등 초음파에 중점을 둔 강의가 이어졌다. 

부산개원내과의사회는 내시경실 의사·간호 실무자를 위한 필수교육으로 '내시경 세척 및 소독' 실무교육을 진행했다. ⓒ의협신문
부산개원내과의사회는 내시경실 의사·간호 실무자를 위한 필수교육으로 '내시경 세척 및 소독' 실무교육을 진행했다. ⓒ의협신문

펄룸에서는 △간기능검사 이상시 생각해야 할 것들(허내윤 인제의대 교수·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증례위주의 갑상선기능검사의 해석(김미진 부산의전원 교수·부산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만성B & C형 간염 치료제 완벽 정리(우현영 부산의전원 교수·부산대병원 소화기내과) △성인예방접종과 여행자 감염예방(이신원 부산의전원 교수·부산대병원 감염내과) △무릎 통증의 이해와 실전 주사치료(김근태 고신의대 교수·고신대복음병원 류마티스내과) △우울증과 공황장애, 우리는 어떻게 치료할까?(김찬우 원장·김찬우정신건강의학과) 등의 강연이 선보였다.

박광혁 대한위대장내시경학회 재무이사는 내시경실 의사·간호 실무자를 위한 필수교육으로 '내시경 세척 및 소독'에 관해 설명했다.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를 준비한 이사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의협신문
부산시개원내과의사회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를 준비한 이사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의협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