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장벽 없는 병원' 만들기 눈길
서울대병원, '장벽 없는 병원' 만들기 눈길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4.1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의 날 기념 '장벽 없는 병원 주간' 행사 열어

서울대병원은 장애인·노약자의 의료접근성 증진을 위해 시행중인 '장벽 없는 병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4월 15일∼19일까지 대한외래 지하 1층에서 장애인의 날 기념 '장벽없는 병원 주간' 문화행사를 연다.

이 행사에는 국가인권위원회·주한스웨덴대사관·김중만 작가가 공동으로 제공한 'AccessAbility' 사진전시회 작품 28점과 장애인 예술가 김치형·여민서·최유리 작가의 독창적인 작품들이 전시된다.

또 장애인 음악가 김지희·이종원·안용주·하경혜·배범준 씨의 공연과 의료인의 장애인 소통 언어 공감 기회 마련 및 인식 개선을 위한 수화와 점자 체험, 청각장애인 의료서비스 소통 지원 프로그램 소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행사를 주최한 권용진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은 "건축에서 시작된 배리어프리, 무장애, 유니버셜 디자인은 국내·외 의료계에서 배리어프리 인증 의료기관, 장애친화 의료서비스 등과 같이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공적인 '장벽없는 병원'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의료서비스, 시설 및 인프라, 정책 수립 등 다학제적 접근과 동시에 서울대병원을 이용하는 환자의 적극적인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행사 첫날인 15일 '다르지만 다르지 않은 우리들의 음악과 이야기'에 참여해 준 기타리스트 김지희 양의 어머니는 "지희가 비록 발달장애로 어려움을 가지고 있지만, 기타 소리로 희망과 사랑을 전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병원은 '모두가 차별 없이 건강할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장벽 없는 병원 캠페인'을 비롯해 다양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의료서비스 접근성 증진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계속해서 서울대병원과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이는 중증 장애인, 희귀난치성질환자가 방문하는 상급종합병원이자 공공의료 기관으로써 장애인을 포함한 취약계층의 의료서비스 접근성 증진이 필요하다는 서울대병원 구성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9년 4월 개원한 대한외래에는 다양화, 개별화, 가치 중심의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장애인, 노약자뿐 아니라 한시적 신체장애가 있거나 질병으로 인해 심리적으로 취약한 환자, 외국인 등 이들 모두가 병원을 이용함에 있어 물리적·심리적 '장벽'을 없앤 배리어프리 병원이 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