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인공지능 기업 클리블랜드클리닉과 손잡았다
국내 인공지능 기업 클리블랜드클리닉과 손잡았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1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TRICS, VitalCare 검증 등 '개인 맞춤형 의료' 구축
인공지능 기반 효율적 암치료 가이드라인 공동 개발 협약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AITRICS가 미국 클리블랜드클리닉과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클리블랜드클리닉은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종합병원으로, 존스홉킨스병원·매사추세츠종합병원·메이오 클리닉과 함께 미국 4대 병원 중 하나다. 1921년 설립된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미국 오하이오주를 중심으로 8개 지역병원·16개 가정건강센터와 함께 1440 병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심장 질환 분야에서는 미국 병원평가 결과 20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AITRICS와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이번 포괄적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효율적인 암치료 가이드라인 개발 ▲바이탈케어 공동 검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유전체 프로파일링을 활용해 암환자의 효율적인 치료를 가이드하기 위한 인공지능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면역 항암제 효과 극대화를 위한 환자 유전자 및 병리학증상의 연관성을 분석해 환자 개개인별 정확한 유형의 치료제 및 정량 투입이 가능한 '개인 맞춤형 의료'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AITRICS의 VitalCare 공동 검증도 진행한다. VitalCare는 AI기반 중대 사망사고 예측 솔루션으로, 환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해 치명적인 의료상황을 예측하고 의료진에게 조기에 정보를 전달해 환자 예후 개선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AITRICS는 연세의료원과 VitalCare를 공동 개발하고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단계에 있으며, 클리블랜드 클리닉과 함께 제품을 검증한다.

황태현 클리블랜드 클리닉 인공지능 학술팀 그룹 리더는 "머신러닝과 인공지능 연구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역량을 가진 AITRICS와 함께 연구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특히 AITRICS만이 가지고 있는 머신러닝/인공지능 핵심 기술과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진의 전문성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환자의 유전체 및 여러 임상 데이터를 이용해 환자들에게 실제적으로 적용 가능한 기법 개발을 통해 궁극적으로 환자의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바이오마커와 예측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진규 AITRICS 대표는 "미국 최고 병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클리블랜드클리닉과의 협력을 통해 해외에서도 AITRICS의 기술력을 검증할 기회를 얻게 됐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산업을 더욱 고도화해 의료 서비스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