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재활의학회, '2019 재활과 함께하는 미래의학 캠프' 개최
대한재활의학회, '2019 재활과 함께하는 미래의학 캠프' 개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4.1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인천 등 전국 고등학생 53명 대상 장애·재활의학 체험 기회 제공

대한재활의학회는 국립재활원과 함께 진학과 진로 고민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시기이지만 또 많은 것을 꿈 꾸고 풍부한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시기에 있는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2019 재활과 함께하는 미래의학 캠프'를 최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재활의료의 공익사업 일환으로 대한재활의학회와 국립재활원의 전문성과 공공성을 활용해 고등학생에게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감수성 향상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의학 분야에서 재활의학의 성장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인재양성과 진로에 대한 정보 제공에 기여하려는 목적으로 실시 됐다.

서울, 경기도, 인천 등 전국 각지와 중국에서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지원해 총 5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의학, 의과학 뿐만 아니라 공학, 간호학, 경찰행정학 등 다양한 분야의 장래를 희망하던 학생들이 장애를 이해하고 재활의학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캠프는 ▲재활의학과 및 유관학회 소개 ▲장애 극복 체험담 ▲재활의학 분야에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현주소와 미래 ▲로봇으로 재활치료를 한다구요? ▲고령화 사회 치매와 파킨슨 재활을 논하다 등의 강의로 구성됐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재활의학과 멘토 8인과의 만남이 이뤄졌으며 오후에는▲재활 로봇체험, 장애인 운전 프로그램, 스포츠 휠체어 체험, 그리고 장애와 재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장애와 재활 체험 프로그램(국립재활원) ▲재활의 의미와 재활의학과 의사의 삶(이범석 국립재활원장) ▲소감문 작성 ▲조별 발표 ▲수료식 순으로 진행됐다.

무엇보다 고등학생들의 관심을 사로잡은 프로그램은 바로 장애와 재활 체험 프로그램이었다.

인천의 한 학생은 "이번 캠프를 통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게 됐다. 일부 도움은 필요하지만 할 수 있는 일에 제한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애를 체험할 경험이 흔하지 않은데 장애를 직접 체험해보고, 재활 로봇도 직접 경험할 수 있어 좋은 경험이 됐다"며 "재활의 참된 의미와 미래의학으로서 재활의학의 성장과 역할에 대해 알 수 있어 유익했다"고 덧붙였다.

유승돈 대한재활의학회 홍보위원장은 "고등학생에게 재활의료의 공공성과 미래의학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재활과 함께하는 캠프를 마련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다문화가정, 한부모 가정, 새터민 가정의 고등학생에게 캠프를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