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종호 순천향의대 교수,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 초청 특강·시연
문종호 순천향의대 교수,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 초청 특강·시연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종호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가 4∼6일까지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담관암과 췌장암을 포함한 담관 및 췌장 질환의 최신 내시경적 진단 및 치료'에 대해 강연했다.

이번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는 유럽 전역과 미국, 주요 아시아 국가에서 3500명의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문종호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가 4∼6일까지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담관암과 췌장암을 포함한 담관 및 췌장 질환의 최신 내시경적 진단 및 치료'에 대해 강연했다. 문 교수(제일 우측)가 새로 개발된 '담도내시경검사(Spyglass DS II)'를 이용 시연하고 있다.
문종호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가 4∼6일까지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유럽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담관암과 췌장암을 포함한 담관 및 췌장 질환의 최신 내시경적 진단 및 치료'에 대해 강연했다. 문 교수(제일 우측)가 새로 개발된 '담도내시경검사(Spyglass DS II)'를 이용 시연하고 있다.

문종호 교수는 ▲담관암 또는 췌장암의 조기 진단이 가능해진 발전된 내시경 검사 ▲레이저 치료 등 비수술적인 암 치료 ▲한국에서 개발된 금속 배액관을 이용한 새로운 내시경 시술 등에 대한 강연으로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과 의료기기를 유럽에 널리 알렸다.

또 난치성 담관 결석으로 고통받고 있는 현지 환자를 대상으로 새로 개발된 '담도내시경검사(Spyglass DS II)'를 통해 '레이저를 이용한 내시경적 제거 시술'을 시연했다. 내시경 시술을 시연한 24명의 관련 전문 의사 중 아시아 의사는 문 교수를 포함해 5명만 초청됐을 정도로 해외에서 문 교수의 위상은 높다. 특히 이번 시술에 사용된 담도내시경은 문 교수가 유럽에 처음으로 소개했다.

문종호 교수의 췌장·담도 내시경술의 우수성은 국내외에서 높이 인정받고 있으며, 이번 학회 외에도 유럽·일본 등의 국제 소화기 내시경 심포지엄에 초청받아 강연과 내시경 시술 라이브 시연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