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메드시티'에선 무슨 일이?
영국 '메드시티'에선 무슨 일이?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4.05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협-진흥원, 16일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
인공지능 신약개발·중개의학·첨단의학 활성화 모색

한국과 영국이 제약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영국 '메드시티'와 함께 오는 4월 16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메드시티'는 영국 런던시와 잉글랜드 고등교육기금위원회, 임페리얼 등 런던 소재 3개 대학이 공동으로 설립한 대표적인 생명과학산업 클러스터다. 메드시티에서는 산·학·연  공동연구, 상업화, 투자 및 창업이 유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메드시티는 생명과학 산업과 기업의 성장 및 이와 연계된 비즈니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전시회·컨퍼런스 기획과 국제적인 네트워크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협회가 국내 제약기업의 선진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추진중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우수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연구개발에 강점을 가진 영국 등 선진국과 협력방안을 모색해 양국 기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시키려는 취지다.

이날 심포지엄은 한남식 인공지능연구센터장의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주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중개의학(제임스 네이스미스 옥스퍼드대학 로잘린프랭클린연구소장·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 ▲임페리얼대학 기초 과학 연구 현황 ▲면역항암제의 부상과 차세대의약품(파진 파자네 킹스컬리지런던 교수) ▲패널 토론(한국-영국 이노베이션 촉진방안)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생명과학 분야의 세계적 저명 인사들이 연자로 참여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한남식 센터장은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법 등 최신 컴퓨터공학 기법을 바탕으로 대용량 바이오메디컬데이터를 분석해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하는 인공지능 전문가다. 현재 다국적 제약회사들과 다수의 공동연구 과제들을 수행하고 있으며 데이터분석 및 신약개발연구 관련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파자네 교수는 첨단 의학 분야의 유럽 최고 석학이며, 영국 면역항암제 관련 대표 바이오텍인 Autolus 공동 설립자로 2002년부터 약 250여 건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구조 생물학 대가인 네이스미스 연구소장은 영국의 중개의학 현황에 대해, 모리스 교수는 임페리얼 컬리지의 산학 협력 연구 분야를 소개할 예정이다.

협회는 "이번 심포지엄은 인공지능과 첨단의학, 중개의학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뿐만 아니라 대학·병원 그리고 영국 바이오클러스터 간 공동 연구개발과 기술수출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심포지엄 이후 분야별로 관심 기업 수요를 파악해 하반기 사절단을 영국에 파견할 계획이다.

심포지엄 참석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 -> 알림&신청 -> 신청 -> 행사명을 클릭해 참석신청 하면 된다(문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 02-6301-2138/zzeemin@kpbm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