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교수,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 젊은의사회 의장 임명
차명진 교수,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 젊은의사회 의장 임명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4.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교수(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차명진 교수(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차명진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가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 (APHRS)에서 2019년 처음 설립하는 젊은 부정맥의사회(Young EP Subcomittee)의 의장으로 임명됐다.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는 한국·일본·중국 등 아시아 20개 국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젊은 부정맥의사회에는 각 국가에서 1명씩 선발된 총 20명의 젊은 부정맥전문의로 구성된다.

차 교수는 국내 부정맥학회에서 2017년부터 2년 간 젊은 부정맥의사회(Korean Juniorhythm) 의장을 맡아 젊은 의사들의 학술 활동 참여를 늘리는 등 국내에서 노력을 인정을 받아 국제학회에서도 역할을 이어나가게 됐다.

앞으로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의 젊은 부정맥 의사들 사이의 소통을 증대시키며 학술회의를 통해 지식을 공유하고, 나아가 아시아 지역을 대표해 유럽 등 다른 국가의 젊은 부정맥 의사회와 소통할 예정이다.

차 교수는 최근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 임원 회의에 국제 임원으로 참가해 젊은 부정맥 의사회의 비전과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차 교수는 "젊은 의사들은 의학 지식이 정체되거나 독선에 빠지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소통하고 배우며 새로운 지식을 익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심장 부정맥 분야는 빠르게 발전하는 분야이므로 국가 간 소통이 무척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와 같이 부정맥 의학 수준이 높은 국가들은 비교적 발전이 더딘 다른 아시아권 국가들의 의학 발전에도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 교수는 "아시아-태평양 부정맥학회 젊은 부정맥 의사회는 이러한 소통에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이 과정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이 영광이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