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케어텍, 사우디아라비아 의료 IT시장 공략 본격화
이지케어텍, 사우디아라비아 의료 IT시장 공략 본격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3.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ESTCare 2.0A' 품질보증계약 체결…3년간 총 43억원 매출
인건비 제외 순수 SW 기술유지보수 계약 영업이익 개선 기대

의료 IT 기업 이지케어텍은 28일 사우디아라비아 SKHIC(Saudi Korean Health Informatics Company)로부터 국가방위부 산하 병원이 사용중인 'BESTCare 2.0A'에 대한 소프트웨어 품질보증계약을 체결했다.

이지케어텍의 해외 사업에 진출 첫 성과인 이번 계약은 대규모 품질보증계약으로 총 계약금액은 380만 달러(한화 약 43억원)이며, 서비스 대상 기간은 2021년 12월 31일까지다.

품질보증계약은 인건비 위주의 일반 시스템 유지보수 계약과는 달리 소프트웨어의 기술적 품질을 해당 기간 동안 보증하고 고객으로부터 비용을 받는 구조다. 정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이 서비스 범위에 포함되는 국내 소프트웨어 생태계에서는 드문 사례로 이지케어텍이 소프트웨어 공급자로서의 적합성을 국제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사우디 국가방위부는 이지케어텍의 해외 첫 계약 상대로 산하 6개 대학병원 및 전문병원에서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인 베스트케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지케어텍은 2014년 7월 KASCH(킹 압둘라 어린이 전문병원)를 시작으로 2016년 12월까지 6개 병원에 BESTCare 2.0A를 성공적으로 구축했고, 이후 2018년 6월까지 인력기반 운영 유지 보수계약을 통해 운영노하우를 전수했으며, 이후 품질보증계약으로 향후 3년간 시스템 업데이트·버그픽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위원량 이지케어텍 대표이사는 "소프트웨어 품질보증계약을 통해 해외사업의 수익성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며, "향후 해외사업을 확대하면서 구축/라이선스-운영-품질보증계약으로 이어지는 사업구조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