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 "100년 기업 도약 다짐"
국제약품 "100년 기업 도약 다짐"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3.2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1기 주주총회 마무리…자체 생동 확대 등 실행방안 제시

국제약품은 22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61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제조업으로서의 자부심, Manufacturer's Pride over 60 years"을 경영방침 키워드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핵심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임기만료 이사 선임 ▲사외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등의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남영우 사내이사와 이병준 사외이사는 재선임했으며, 김성규 사내이사는 새로 선임됐다.

안재만 대표이사는 영업보고를 통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063억원,  영업이익 30억원, 당기순이익 17억원을 달성했으며, 매출은 전년대비 13%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13% 감소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3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출시된 신제품 항히스타민제 타베온정, 고지혈증치료제 에제로바, 고혈압복합제 듀얼스타정, 당뇨병성 망막증 치료제 레티움정의 매출은 증가했으나, 점안제 약가 인하로 인한 매출 감소가 커서 매출이 감소했으며 매출원가 감소와 관계기업 투자자산 처분이익으로 인해 당기순이익은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제약품은 22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61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국제약품은 22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61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제조업으로서의 자부심, Manufacturer's Pride over 60 years"을 경영방침 키워드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핵심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올해는 경영방침 키워드로 "제조업으로서의 자부심, Manufacturer's Pride over 60 years"을 설명하고 ▲주사제중 세파계 항생제 생산능력 확대 ▲위탁제품 자사생산 전환과 신제품 자체 생동 확대 ▲의약외품 제조 현실화 ▲안과 점안제 라인 도입 등 실행목표를 제시했다.

안재만 대표이사는 "올해는 국제약품 창립 제60주년을 맞는 해로 짧지 않는 기간 동안 주주 여러분의 관심과 믿음속에 지금까지 성장했고 같이 동고동락을 해왔다"며 "100년 이상 되는 회사가 되기 위해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