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장항문의학, 세계를 주름 잡는다
한국의 대장항문의학, 세계를 주름 잡는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3.2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대장항문학회 학회지, 아태지역 공식 학회지 인준 쾌거

대한대장항문학회에서 발행하는 학회지 <Annals of Coloproctology>가 아시아-태평양 대장항문학회(이하 APFCP)의 공식 학회지로 인정받았다. 한국의 대장항문의학이 아태지역에서 보다 학술적으로 인정받는 위치에 올랐다는 방증이다.

APFCP는 중국·일본·호주·말레이시아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5개국이 함께 대장항문의학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협력을 기울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장항문의학 분야를 대표하는 학회이다.

1974년 창립된 이래 2년에 한 번 회원국을 돌며 아태지역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한국에서는 1995년, 2003년, 2017년 총 3회에 걸쳐 APFCP 국제학술대회를 유치, 성황리에 마쳤다.

APFCP는 대장항문분야의 아시아 대표학회로 미국대장항문학회·유럽대장항문학회 등과 버금가는 위상을 갖추기 위한 방안으로 학회 공식저널을 운영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아시아 지역의 학술지를 대상으로 공식 학회지 선정 작업을 했다.

지난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시에서 열린 2019 APFCP 총회에서 대한대장항문학회의 학술지가 일본 등 아시아 지역 국가의 학회지를 제치고 공식 학회지로 인준 받았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이우용 이사장은 "1985년 창간한 대한대장항문학회의 학회지는 EMBASE·SCOPUS·PMC에 이어 지난해 ESCI에 등재됐다"며 "이번 공식 학회지 인준을 계기로 SCI-E 등재를 위해 더욱 힘을 쏟고, 대한민국의 대장항문의학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대장항문학회는 오는 4월 5일부터 3일 간 제52차 춘계 학술대회를 제주도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