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온라인 의약품·마약 불법판매 '차단 강화'
식약처, 온라인 의약품·마약 불법판매 '차단 강화'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3.2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에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창구' 개설·운영
ⓒ의협신문
ⓒ의협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일부터 온라인에서의 의약품·마약 불법 유통·판매를 차단하기 위한 전용 신고창구를 홈페이지에 개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에 앞서 홈페이지에 온라인 불법유통 제품에 대한 전담 신고 창구인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창구'를 개설했다.

의약품·마약 등 온라인에서 유통이 불가한 제품을 판매하거나, 식품·화장품을 질병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광고하며 판매하는 사이트와 게시글을 식약처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신고할 수 있다.

구체적인 신고 대상은 온라인상의 마약류 광고·판매, 의약품 판매, 식품· 화장품·의료기기 등의 허위·과대광고 및 불법유통 등이다.

신고 내용은 ▲마약(일명 '물뽕', 최음제 등)을 SNS,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모바일 메신저 ID를 홍보하며 개인 간 거래를 유도하는 광고 ▲의약품을 인터넷 쇼핑몰, 온라인 커뮤니티, SNS에서 판매 ▲식품·화장품을 각종 질병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거나 거짓 체험기를 이용한 광고 ▲의약외품·의료기기를 허가받은 내용과 다르게 광고·판매하는 행위 등이다.

어떤 것을 신고해야 하고 등록해야 하는지에 대한 신고 가이드와 그동안 적발됐던 사항 등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불법유통 정보 게시판'을 함께 제공한다.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 팝업 존을 통해 신고한 사항은 모두 식약처로 자동 접수된다.

식약처는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 창구 신설로 2019년 3대 역점 추진과제 중 하나인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소비자 신고가 활성화돼 건전한 식·의약 유통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