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치료 목적 의료용 대마 '취급 간소화' 추진
자가치료 목적 의료용 대마 '취급 간소화' 추진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현 의원, 마약류관리법 개정안 발의..."해외 구매 대마도 간편하게 사용해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환경노동위원회).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환경노동위원회). ⓒ의협신문

자가치료 목적으로 의료용 대마 등 마약류를 휴대, 통관하거나 공급받은 환자의 불편한 관리 의무를 면제토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환경노동위원회)은 26일 이런 내용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국내에서 허가된 마약 또는 향정신성의약품을 의사로부터 투약 받거나 약국에서 구입한 환자는 마약류 취급 자격 없이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보고 후 마약류를 취급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외국에서 처방받은 마약류를 자가 치료를 위해 국내 체류기간 동안 휴대해 입국하거나 해외에서 허가된 마약류를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수입·공급받은 사람의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부터 승인을 받고 마약류 취급보고, 저장시설 구비 및 점검, 사고마약류 발생 보고 및 폐기신청과 같은 관리의무를 이행하도록 하고 있다.

국내에서 허가된 치료제와 해외에서 허가된 치료제에 차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2중 규제를 하고 있다는 것이 신 의원의 지적이다.

신 의원은 "지난해 말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 하는 내용의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환자와 가족 등 관계자들은 신청과, 취급 절차가 복잡해 불편함을 호소해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또한 국내와 해외 약품에 차이가 없어 관리 의무를 면제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이에 해외에서 구입하는 의료용 마약도 국내 판매 의약품과 같이 구매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그 절차를 간소화 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입법 보완을 통해 환자들이 간편하게 처방받고 구입할 수 있는 체계가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의료 목적 대마의 사용을 허용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은 3월 12일 시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