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향(酒香)의 봄
주향(酒香)의 봄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향(酒香)의 봄

술병에서 술이 쏟아지면
그리움도 넘쳐납니다
저 멀리 강물 속으로 술잔이
깊이 잠수라도 해버리면
부글거리는 사랑이 되지요


구름이 흘러 고운 하늘이
애타게 쏟아질 때는
봄의 물속을 더듬어봅니다


서두르진 않아요,
봄도 내 마음 뜨겁게 그리워
이미 어우러져 있으니

서화
서화

 

 

 

 

 

 

 

 

 

본명 서종호/인천노인전문병원 진료원장/월간 <신문예> 시 등단(2015)/아태문인협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