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이 영혼을 잠식해 이르는 병 '건강염려증'
불안이 영혼을 잠식해 이르는 병 '건강염려증'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2.2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가장 많지만 20~30대 환자 20%…젊은 환자 증가 추세
"자각증상에 너무 예민 할 필요 없어"…심리치료만으로도 개선
신진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신진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병원에서 '건강염려증'을 진단받은 사람은 3817명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1%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가 19%, 40대가 18%로 나타났다. 20대(11%)와 30대(9%)에서도 건강에 대한 염려가 높았다.

건강염려증은 사소한 신체 변화나 증상만으로 신체에 질병이 발생했다고 믿는 심리적 장애다. 주로 인터넷이나 주변사람, TV 등을 통해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병원을 방문해 검사 결과 신체적인 이상이 없어도 이를 믿지 못하고 여러 진료과와 병원을 전전한다.

신진 건국의대 교수(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는 "건강염려증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몸이 조금만 불편해도 이를 지나칠 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신체에서 느껴지는 감각에 대해 매우 예민한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면 소화가 조금만 잘 되지 않아도 위장이 꼬이는 듯한 통증을 느끼고 이를 위암으로 의심하게 된다.

사회학습모델에 따르면 자신이 감당키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병을 통해 그 책임과 의무를 피하려는 목적으로 '환자 역할'을 하려할 때, 상실이나 좌절로 인한 무의식적 분노를 신체증상으로 표현할 때도 건강염려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단은 신체적 증상이나 감각을 잘못 해석해 자신의 몸에 심각한 병이 있다고 믿고, 이를 지속적으로 염려하며 불안해하는 증상이 있는 경우와 내과적·신경과적 검사 결과 신체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신체증상에 집착해 걱정을 하느라 과도한 시간과 에너지를 소모하는 경우에 내리게 된다. 또 이런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이를 통해 일상생활이나 업무에 지장이 있으면 질병으로 분류한다.

신진 교수는 "건강염려증은 개인이나 집단 상담 등을 통해 과도하게 걱정하고 불안해하는 심리적 성향을 치료하는 것만으로도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며 "우울이나 불안 증세가 동반된 경우에는 건강염려증이 악화될 수 있어 약물치료를 함께 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백한 징후가 있을 때에만 침습적인 검사나 치료를 시행하고 환자를 지속적으로 안심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