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위탁가정 어린이 건강 지원 사업 '지속'
동국제약, 위탁가정 어린이 건강 지원 사업 '지속'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2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데카솔 수익금 8000만원 후원...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아이 튼튼' 사업 연장
식비('몸 튼튼' 단계) 및 심리치료비('마음 튼튼' 단계) 등 지원
지난 2018년 6월 첫 협약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정원만 부회장(왼쪽), 동국제약 홍순강 부사장(가운데), 최불암 어린이재단 전국후원회장(오른쪽)). ⓒ의협신문
지난 2018년 6월 첫 협약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정원만 부회장(왼쪽), 동국제약 홍순강 부사장(가운데), 최불암 어린이재단 전국후원회장(오른쪽)). ⓒ의협신문

동국제약(부회장 권기범)이 마데카솔 수익금 일부를 후원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추진해온 '아이 튼튼' 사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동국제약은 20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사업 연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국제약에 따르면 '아이 튼튼' 사업은 '어린이들의 몸과 마음을 동시에 돌본다'는 취지로, 첫 번째는 영양결핍을 방지하기 위해 식비를 지원하는 '몸 튼튼' 단계와, 두 번째로는 위탁아동의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심리 진료 및 치료비를 지원하는 '마음 튼튼' 단계로 구성돼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동국제약은 올해 사업비 8000만원 전액을 후원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관계자는 "지난해 동국제약과 함께 진행한 '아이 튼튼'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아이들이, 신체적으로 영양 불균형 문제가 해소되고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찾으면서 가족 간의 유대감과 교우 관계가 개선되는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에는 더 많은 아이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몸 튼튼' 단계에서 대상층을 확대하고, 더욱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 튼튼' 단계에서 심리 검사비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동국제약 담당자는 "마데카솔이 국민들에게 받아온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수익금 일부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고 있다"며 "아동 옹호 대표기관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손잡고, 자신의 의지와는 관계없이 어려운 환경에 놓인 위탁가정 아동들을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국제약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생활이 어려운 일부 위탁가정 어린 심리적, 신체적 건강 지원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아이 튼튼' 사업을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위탁가정 아동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식비와 심리치료비를 지원해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