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성천 이기석 JW그룹 창업자 44주기 추도식
고 성천 이기석 JW그룹 창업자 44주기 추도식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2.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개척·정직·신뢰·솔선수범 창업정신 기려

고 이기석 JW그룹 창업자(1910~1975)의 44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김포시 선산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경하 회장을 비롯 각 사업회사 대표와 주요 경영진 1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뜻을 기렸다.

한성권 JW홀딩스 대표의 추도사로 시작된 이번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선대 사장에 대한 묵념을 올리며 창업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한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선대 사장님께서 보여주신 생명존중과 개척정신, 정직과 신뢰, 솔선수범의 리더십은 JW의 중요한 토대가 되고 있다"며 "좋은 약을 만들어 환자에게 공급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 이기석 JW그룹 창업자(1910~1975)의 44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김포시 선산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경하 회장을 비롯 각 사업회사 대표와 주요 경영진 1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뜻을 기렸다.
고 이기석 JW그룹 창업자(1910~1975)의 44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김포시 선산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경하 회장을 비롯 각 사업회사 대표와 주요 경영진 1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뜻을 기렸다.

성천 이기석 선생은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를 창업한 후 1975년 66세를 일기로 타계할 때까지 '생명존중'과 '개척정신'의 창업정신을 일관되게 실천해 왔다.

성천 선생은 "생명을 다루는 제약기업은 모름지기 약다운 약만을 만들어야 한다"며 수액과 주사제와 같은 필수의약품만을 고집했다. 1959년 당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수액제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했으며, 1969년에는 국내 처음 시도된 신장 이식수술 성공에 기여한 '인페리놀'과 국산 항생제 시대를 연 '리지노마이신'을 개발하는 등 국내 제약 산업의 초석을 다졌다. 또 1966년 신입사원 공채 도입, 1967년 무료급식 시행과 사내보인 <중외통신> 창간 등 시대를 앞선 최고경영자였다. 타계 23년 만인 1998년에는 중견기업으로는 최초로 한국경영사학회가 제정한 제5회 창업대상 수상자로 선정되며 기업가로 재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