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접촉 자제해달라"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접촉 자제해달라"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유족·의국원 긴밀 접촉…"추이 지켜볼 것"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최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길병원 전공의 사망'에 대해 섣부른 추측을 자제하고, 추이를 더 지켜보자는 당부가 나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 고인의 유가족·의국원들을 위해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 차 전공의는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돼 현재 경찰 수사 중이다.

대전협은 "의료계 내에서 SNS 등을 통해 사인 등에 대한 섣부른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여러 의료 단체도 유족과 해당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원에게 접촉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유족과 의국원 동료들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추측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고인의 유가족 및 같이 일하던 의국원 동료들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사안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의료계 내 여러 단체의 관심은 감사하지만, SNS 등을 이용한 섣부른 추측이나 불필요한 접촉 등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