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조달시장 진출 어떻게?
미국 정부 조달시장 진출 어떻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2.11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산업협회 14일 세미나…해외 시장 진출·판로 개척 지원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해외 진출 다각화 및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 정부조달시장 진출 세미나'를 오는 14일 협회 8층 대교육장에서 연다.

미국 연방 조달시장은 연간 4765억 달러(한국 GDP 약 60%)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공공의료 분야의 의료기기 수요에 대한 잠재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미국 조달청이 최근 의료기기 공급을 증가시킬 것으로 보임에 따라 국내 제조사의 미국 시장 진출의 적기이며 새로운 판로 개척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율촌과 함께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 연방정부 조달시장 개요 ▲미국 보건의료 조달시장 소개 및 사업 전망 ▲미국 보훈처(VA) 전자상거래 등록방법 ▲FDA의 의료기기 사업 전망 등의 연제를 통해 미국 정부조달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는다.

이번 세미나는 입찰 자격에 따라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의료기기 제조 및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열리며, FDA 승인 면제품목의 경우 미국 내 민수시장 필수 요구 인증을 취득한 기업이어야 한다.

이경국 회장은 "한정된 국내 의료기기 시장을 탈피해 해외 진출이 필요한 시점에 미국 정부조달시장은 외국기업에 대해 자국 기업과 동등하고 공평한 조달기회를 부여하고, 진입 관문이 투명함에 따라 우리 기업의 진출 기회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문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국제협력팀 ☎ 070-7725-6999 / june@kmdi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