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내과학회, 각 병원별 암정밀의료 정보 공유
종양내과학회, 각 병원별 암정밀의료 정보 공유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1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밀의료 네트워킹 그룹' 구축…다양한 임상시험 주도 계획
김태유 이사장, "병원별 'tumor board' 공유로 암 치료 성적 개선"
김태유 대한종양내과학회 이사장
김태유 대한종양내과학회 이사장

대한종양내과학회가 올해부터 정밀의료 확산을 통한 암 치료 성적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국 단위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임상시험을 주도키로 했다.

학회는 '한국 정밀의료 네트워킹 그룹(Korean Precision Medicine networking group)'을 구축하고, 전국 모든 병원에서 축적하고 있는 암 치료와 관련한 정밀의료(맞춤치료)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 정밀의료 네트워킹 그룹이 만들어지게 된 배경에 대해 오도연 총무이사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개개인의 암 유전자 분석 후 이를 이용한 맞춤치료를 시행하는 정밀의료가 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으로 범국가적 지원을 받는 대규모 암 유전정보 등록 및 공유 사업, 이를 기반으로 한 맞춤 신약 개발이 진행되는 등 정밀 종양학(Precision oncology)이 발전하고 있다"며 "국내 암 치료 성적을 개선하기 위해 정밀의료의 빠른 정착과 확산이 필수 불가결한 과제여서 그룹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밀의료 네트워킹 그룹은 암 치료 성적을 개선하는 것이 목표다.

"한국 정밀의료 네트워킹 그룹은 교육·연구·진료 분야 정보 공유를 통해 암 치료 성적을 높여야 한다"고 밝힌 오 이사는 "종양내과 전문의 대상 유전체 및 유전정보분석·빅데이터 기본 교육, 암 정밀의료 네트워크 구축, 정밀의료 임상시험 활성화, 암 정밀의료 빅데이터 구축 및 공유, 지역별 tumor board(종양 컨퍼런스)를 전국 virtual tumor board로 구성 및 운영이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종양내과학회는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함께 네트워크가 잘 갖춰지도록 하고, 전국 기반의 정밀의료 임상시험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유 학회 이사장도 "병원마다 tumor board 시스템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네트워크를 통해 각 병원이 항암치료와 관련해 자유롭게 회의하고 정보를 나눌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정밀의료와 관련한 임상시험도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이 밖에 학회는 올해부터 매년 가을에 열리는 심포지엄을 국제학술대회 규모로 확대키로 했다.

김 이사장은 "올해 국제학술대회는 30개국에서 1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제학술대회는 2년에 한 번씩 열리게 된다"고 말했다.

국내 항암치료의 선구자인 고 김노경 교수를 기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김노경 상'도 제정해 시상하고 있는데, 이 상의 의미를 대외적으로 더 알릴 계획이다.

오 이사는 "종양내과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김노경 교수의 뜻을 잇기 위해 지난해 1회 시상을 했는데, 앞으로 항암연구를 열심히 하는 연구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종양내과학회는 암 진단 및 치료법이 의학 발전에 따라 점점 복잡·다양해지고, 이 때문에 최선의 암 치료 결과를 내기 위해 여러 분야 암 전문가의 협력과 조율이 중요해지면서 2005년 한국임상암학회로 출발했다.

그러다가 2017년 대한종양내과학회(KSMO)로 국문 명칭을 바꾸고, 2018년 대한의학회 정회원 가입 승인을 받았다. 현재 1033명의 회원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