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즈벡, 제약산업 투자 G2G 협력 기반 다진다
한국-우즈벡, 제약산업 투자 G2G 협력 기반 다진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1.3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주한 우즈벡 대사관 공동 연구활동 협약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은 28일 서울 한남동 주한 우즈벡 대사관에서 국내 제약업계의 우즈벡 진출을 위한 투자, 정보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두나라의 제약산업 공동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목표로 ▲제약 분야의 공동 연구활동 촉진 ▲양국 제약시장 및 정책에 대한 정보교환 및 활용 ▲교육·연구·세미나·학술회의 등 개최 협력 ▲우즈벡 제약시장 투자기업 유치 및 지원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오른쪽)과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벡 대사는 28일 서울 한남동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에서 국내 제약업계의 우즈벡 진출을 위한 투자, 정보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오른쪽)과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벡 대사는 28일 서울 한남동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에서 국내 제약업계의 우즈벡 진출을 위한 투자, 정보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은 "오늘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2월중 예정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우즈벡 제약산업발전기구간의 MOU 추진으로 양국간 교류와 협력의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이런 분위기가 G2G 차원의 움직임으로 이어져 더욱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가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벡 대사는 "최근 우즈벡 정부가 개혁·개방 정책을 펼치며 제약산업을 중점 육성분야로 지정한 만큼 우즈벡 시장진출과 현지투자에는 지금이 적기"라며 한국 제약기업의 우즈벡 시장진출 및 현지투자를 제안했다.

이날 양측은 우즈벡 보건부 제1차관이 회장을 맡고 있는 우즈벡 제약산업발전기구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간의 양해각서를 내달중으로 체결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