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신약 후보 'BCT-001' 바이오마커 발굴 나선다
항암 신약 후보 'BCT-001' 바이오마커 발굴 나선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1.2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케스트-웰마커바이오 공동 연구 협약
표적항암제 개발 도전…올해 가시적 성과 기대

바이오케스트가 항암제 개발전문기업과 손잡고 항암 신약 후보물질 바이오마커 도출에 나선다.

바이오제네틱스의 자회사인 바이오케스트는 자체 개발중인 항암신약 후보물질(BCT-001)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웰마커바이오와 21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케스트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양사가 새로운 표적항암제 공동개발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일정부분 이익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상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케스트는 지난해 4월 바이오제네틱스 지분 100%로 설립된 자회사로 항암 분야에 집중하는 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R&BD) 전문기업이다. 바이오 제약 사업에 진출해 지난해 12월 다발성골수종 CAR-T세포 치료제 전문기업 프리진에 CAR-T 세포치료제의 기술이전 계약을 성사시키며 국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제네틱스의 자회사인 바이오케스트는 자체 개발중인 항암신약 후보물질(BCT-001)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웰마커바이오와 21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제네틱스의 자회사인 바이오케스트는 자체 개발중인 항암신약 후보물질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웰마커바이오와 21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케스트는 지난해 8월 기업부설연구소 설립한 후 자체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해 이번 공동연구 협약에 이르게 됐다. 개발중인 항암신약 후보물질은 저분자화합물로 개발 초기 단계에 있으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타깃 암종의 바이오마커를 도출해 새로운 표적항암제 개발에 도전한다.

웰마커바이오는 지난해 바이오케스트의 모회사인 바이오제네틱스와 대장암 표적항암제의 이익분배형 공동연구 계약을 통해 협업을 진행했다. 웰마커바이오는 다년간 축적된 다양한 암종의 바이오마커 개발 경험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내 최고의 바이오마커 기술을 보유한 혁신적인 항암신약개발 전문기업이다.

웰마커바이오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과제 선정 등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항암제와 해당 효능 적용 여부를 알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동시에 개발하고 있다. 최근 28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유치(요즈마그룹 코리아 등)를 통해 안정적인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안주훈 바이오케스트 대표는 "자체 개발중인 항암 신약 후보물질에 웰마커바이오의 원천기술을 융합해 바이오마커를 도출하고 새로운 표적항암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올해 안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