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기내시경학회, 대장암 검진 중요성 인포그래픽 공개
소화기내시경학회, 대장암 검진 중요성 인포그래픽 공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2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腸)주행 캠페인' 캠페인 일환…'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는 대장암 조기 발견 및 예방을 위한 '장(腸) 주행 캠페인'의 일환으로, 정기적인 대장암 검진의 중요성을 강조한 '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 싶다' 인포그래픽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한 인포그래픽은 나날이 늘어가는 대장암의 심각성을 알리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 50세 이상 국민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국가 대장암 검진을 꼭 받아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대장암의 위험성, 주된 증상, 대장암 질환 예방을 위한 일상생활의 팁 등 다양한 정보를 그래픽으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준다.

현재 국가에서는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만 50세 이상의 모든 국민에게 1년에 한 번씩 무료로 분변잠혈검사를 제공하고 있다. 또 분변잠혈검사에서 양성일 경우 대장암 확진을 위해 시행하는 대장내시경검사도 무료로 제공한다.

그러나 국가암검진사업에 포함된 대장암 수검률을 살펴보면 2015년 30.6%, 2016년 25.9%, 2017년 33.5%로 매우 낮은 실정이다.

무엇보다 분변잠혈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 경우에도 수검률은 2015년 38.5%, 2016년 40%, 2017년 40.6%로 낮게 나타났다.

전훈재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이사장은 "우리나라 대장암 사망률을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하기 위해 50세 이상은 1년에 한 번씩 국가 대장암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가암검진에 포함된 분변잠혈검사와 대장내시경 검사 모두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으므로, 국가가 대장암 1차 검진법으로 제공하는 분변잠혈검사를 적극적으로 받아 대장암을 조기 발견하고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원인 3위이자,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우리나라 대장암의 발병률은 가장 높은 국가 중의 하나로 나타나고 있다.

대장암 발병의 위험요인은 50세 이상의 연령,  붉은 육류 및 육가공품의 다량 섭취, 비만, 흡연, 음주, 유전적 요인, 관련 선행 질환 등이다.

대장암 예방에 꼭 필요한 정보를 담은 '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 싶다' 인포그래픽은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홈페이지(http://www.gie.or.kr)에서 누구나 열람 및 다운로드를 할 수 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