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대 이어 '중의대'도 세계의학교육계 '퇴출'
한의대 이어 '중의대'도 세계의학교육계 '퇴출'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9.01.16 20:0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학교육협회, 의학대학명부서 한의대 이어 중의대 '삭제'
의협, 회신 확인...안덕선 소장 "현대의학교육기관 아니다는 의미"
한국의 한의대에 이어 중국의 중의대 11곳이 세계의학교육협회가 발행하는 세계의학대학명부에서 삭제됐다. 현대의학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교육기관이 아니라는 의미다.  [사진=pixabay]
한국의 한의대에 이어 중국의 중의대 11곳이 세계의학교육협회가 발행하는 세계의학대학명부에서 삭제됐다. 현대의학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교육기관이 아니라는 의미다. [사진=pixabay]

한국의 한의대에 이어 중국의 11개 중의대도 '세계의학교육협회(WFME)' '세계의학대학명부(WDMS)'에서 11일 삭제됐다. 한의대는 이미 2012년 WDMS에서 삭제됐다.

WDMS는 각 나라가 면허를 서로 인정하기에 앞서 가장 먼저 참고하는 기본 자료다. 리스트에서 퇴출된 한의대나 중의대는 '현대 의학을 기반으로 한 의학 교육기관'이란 의미를 잃고 졸업생이나 재학생은 다른 나라 의대에 편입하거나 한국이나 중국에서 이수한 학점 등을 인정받기는 사실상 어려워진다.

WFME는 WDMS를 통해 전 세계 2900곳 이상의 의과대학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의 41개 의대 및 의전원은 모두 이 리스트에 등재돼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16일 기자브리핑을 통해 "중국 교육부 의대평가인증기구가 세계의과대학명부에서 중국의 중의대를 삭제키로 결정했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세계의학교육협회는 세계의과대학명부에서 국내 한의과대학을 삭제한 적이 있다.

한의대에 이어 중의대마저 세계의과대학명부에서 삭제됨에 따라 사실상 세계의학교육계에서 한의학이나 중의학은 '섬'같은 존재가 돼 버렸다는 설명이다.

의협에 따르면 WFME는 11일 싱가포르에서 연례 회의를 열어 중의학 퇴출을 논의했으며 중국 의대평가인증기구가 중의학 퇴출에 동의하면서 퇴출 절차가 마무리됐다.

안덕선 세계의학교육연합회 부회장(고려의대 교수)은 "이제 한의대나 중의대는 현대의학교육기관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이번 삭제 결정의 의미를 설명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지난해 12월 한의협 부회장의 발언을 인용, "보건복지부 장관이 한의사는 대한민국에서 의사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서한까지 작성해 줬다"고 폭로했다. 결과적으로 보건복지부 장관까지 나서 한의과대학을 WDMS에 등재시키려 했지만 '글로벌 스탠다드'를 넘어설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북경중의대 2019-04-01 07:18:53
Chinese medicine 으로 3/31/2019 현재 검사 결과
Total Records Found: 28
https://search.wdoms.org에서
28대학이 등재 되어 있습니다.
11대학 빼도 17대학이 더 있습니다.
확인해 주시고 기사가 틀렸으면 정정해 주세요.

북경중의대 2019-04-01 07:09:53
usmle(미국 의사면허시험기관)에서도 중의대에게 시험자격을 주고 이미 양방의사 자격증을 획득해서 의사를 하고 계시는 선배분들도 있으십니다. 중국은 이미 서양의학과 중국의학이 통합되어서 한 의사가 두가지를 모두 사용합니다.
저도 본과때는 일반 해부학과 surgeon(외과의사) 해부학을 모두 배웠습니다.
surgeon해부학 과목은 시험때 직접 시체를 수술하듯이 해부하고 점수를 받는 과목입니다.
서의 외과때를 배울때는 직접 수술팀에 들어가 훈련을 받습니다.
반에서 1.2등은 실습때 이미 병동에서 수퍼바이져 관리하에 양방약까지 처방하기도 합니다.
MRI,CT,Xray,피검사,소변검사,링겔주사는 당연히 직접처방합니다.
실습때는 병동이나 ER에서 환자가 오면 먼저 양방차트를 만들고 바로 중의학 차트를 만듭니다.

우기면다해줄겁니까 2019-02-11 20:35:19
간단한 일인데 왜 뉴스거리 만들고 논란 만들며 시끄럽게 하는건지..
매일 기사 뽑아야되는 기자들만 신날뿐.
의사하고 싶으면 의대가고, 전통의학 하고 싶으면 한의대 간다.
왜 한의대를 나와서 의사인걸로 해달라는건지..
왜 교육과정 알음알음 바꿔가며 의대인척 하려는건지..
그럼 나도 법 좀 공부하고 슬쩍 변호사업무 좀 오래 하면 법대 나온걸로 쳐주고 변호사면허자격증과 동일하게 인정해줄건가? 인정안되면 막 우기고 시끄럽게 하면 해주는건가? 요즘들어 변호사가 좋아보이던데... 진정 우기면 다 되는 나라인건가?

로비좀해라 2019-02-11 20:16:43
보건복지부장관은 한의사 연줄이 있는듯 싶다. 의협도 한의협처럼 로비를 좀 해라. 다들 몸속에 대나무를 꽂았나. 의사들이 스스로 알아서 세계화 실력을 갖출동안, 보복부 장관은 한의대 등재해달라고 찾아다닌다지않냐. 의학의 '의'자도 몰라도 장관은 다들 한다. 그 사람들에게 팩트는 상관없다. 그러니 의협은 팩트로 투쟁하지말고 행정/외교/로비를 해라. 의사들은 논문쓰고 연구하고 환자보며 해오던대로 죽도록 고생하며 살테니 의협은 행정과 외교를 좀 해라. 그거 하라고 뽑아놨는데..

막우겨 2019-02-11 20:15:56
한의사들은 '세계전통의학협회' 만들어서 거기 등재하면 된다. CT,MRI,X-RAY 넘보지말고, 의사들이 수세기 동안 쌓아온 업적에 슬쩍 베껴서 같이 섞이려말고, 한의학의 진단법치료법 정립하고 한의학협회만들면 된다. 양의사/한의사 이상한 용어 만들고 되도않는 청진기 걸고 의사행세 베끼지 말고 그 노력 할 열정을 한의학에 제대로 써라.. 한의학 들여다보면 멋진 학문인데 한의사들은 왜 그러고 있나?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