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암 질환 연구 분야의 큰 별, 홍완기 박사 별세
세계 암 질환 연구 분야의 큰 별, 홍완기 박사 별세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암연구단체인 미국암연구협회(AACR) 외국인 최초 이사장
중재종양학(Translational Cancer Research) 개척 종양내과 세계적 석학
고 홍완기 박사
고 홍완기 박사

암 질환 연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홍완기 박사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 2일, LA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76세.

1942년 경기도 청평에서 태어난 홍완기 박사는 1967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대한민국 공군 의무장교로 월남전에 참전했다.

1970년 미국으로 건너 간 홍 박사는 뉴욕 Bronx/Lebanon Hospital에서 인턴을, 보스톤 Veterans Affairs Medical Center에서 레지던트 과정을 밟았으며, 뉴욕 Memorial Sloan-Kettering Cancer Center에서 종양학 분야 전임의 과정을 이수했다.

1984년부터 2014년까지 30년 동안 세계 최대 암 치료기관인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Anderson Cancer Center)에서 두경부 폐암 파트를 이끌었으며, 연구총괄 부총장을 맡았다. 

홍 박사는 종양내과 분야에서 중재종양학을 개척, 암 환자 치유에 팀 접근 개념을 정착시켜 암 질환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학제 치료로 암 환자 완치율을 높임으로써 암 환자도 정상적인 생활을 향유할 수 있음을 제시했다.

홍 박사의 학문적 업적과 암 치료의 새로운 학문체계 정립을 위한 노력은 미국 뿐 아니라 세계 암 학계의 인정을 받았다. 총 17개에 달하는 최고학술상을 수상했으며, 여섯 곳 기관에서 석좌교수로 초빙했다.

미국학술원(National Academy of Sciences, Institute of Medicine) 회원으로 추대 된 홍완기 박사는 세계 최대 암연구단체인 미국암연구협회(AACR) 외국인 최초 이사장을 역임했다.

또 미국암연구협회는 홍완기 박사가 학문발전에 공헌한 업적과 세계 최고 연구 기관을 이끈 지도력을 기려 역사상 처음으로 생존해 있는 인물의 이름을 딴 학술상을 제정했다.

'홍완기 교수 암연구상'으로 암 연구, 치료 그리고 예방에 기여한 세계 각 국의 만 46세 미만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시상한다.

1994년, 호암 의학상과 KBS 해외동포상을 수상한 홍완기 박사는 대한민국 의학발전에도 큰 기여를 했다.

홍 박사는 연세대학교 특별자문위원직을 맡아 틈이 날 때 마다 한국을 찾아와 연세대학교와 연세의료원의 중장기 발전방향 제시했으며, 암 치료의 최신 정보를 누구보다 빨리 연세암병원에 알림으로써 암질환 치료 수준을 세계 정상급으로 높였다.

이밖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젊은 교수들을 MD 앤더슨 암센터로 초빙해 앞선 의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후학 양성을 통한 대한민국 의료 발전에도 큰 공헌을 했다.

홍완기 박사의 장례식은 미국시각으로 오는 1월 12일 캘리포니아 뉴포트비치(Newport Beach)에서 거행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