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로미어 검사'로 건강한 100세 시대 준비하세요"
"'텔로미어 검사'로 건강한 100세 시대 준비하세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1.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과학연구소, 생체 나이 예측…노화상태·질환 발병 위험 파악

건강한 100세 시대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항노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들어 인간의 노화 현상을 설명하는 중요한 지표로 텔로미어(telomere)가 자주 거론된다. 텔로미어는 끊임없이 반복되는 인체의 세포 분열 과정에서 염색체 끝의 DNA가 손상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염색체 역시 세포 분열을 반복하면서 끝에 있는 텔로미어는 점점 짧아지게 된다. 점점 짧아진 텔로미어가 한계점에 이르면 세포 분열을 멈추고 이때부터 노화는 급격하게 진행된다.

검사 전문기관 서울의과학연구소(SCL) 황금록 전문의(진단검사의학과)는 "세포 분열이 일어나면 염색체 속의 DNA가 복제되는데 이때 염색체 끝 부분은 완벽하게 복제되지 않는다"며 "결국 세포가 분열될 때마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줄어드는데 더 이상 줄어들 수 없을 만큼 짧아지면 세포는 복제를 멈추고 죽게 된다. 이 과정이 바로 노화"라고 설명했다.

사람의 수명을 예측하는 다양한 지표가 있지만, 현재까지 세포의 수명을 알려주는 유전자 텔로미어 검사가 가장 정확하다고 알려져 있다.

텔로미어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텔로미어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텔로미어 검사는 소량의 혈액만으로 간단하게 이뤄지며, 텔로미어 유전자 길이에 대한 정보를 통해 노화상태 및 노화속도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암·당뇨·심혈관 질환·알츠하이머 등 주요 질환의 발병 위험성을 파악함으로써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이끌 수 있다.

황금록 전문의는 "인간의 DNA 가운데 반복되는 TTAGGG 염기서열(텔로미어)의 길이를 분석해 텔로미어 관련 질환의 발병 위험성을 파악할 수 있다"며 "나이가 들수록 점점 짧아지는 텔로미어의 평균 길이를 측정해 안티에이징 등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