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닥'이 카카오톡 속으로…'병원가기' 출시
'똑닥'이 카카오톡 속으로…'병원가기' 출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1.0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의원 정보·대기인원 실시간 확인 모바일 접수 가능
비브로스 "실질적 환자 유치 통한 마케팅 활용 장점"

간편한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가 카카오와 함께 기획·개발한 모바일 진료 접수 기능이 카카오톡에 '병원가기' 서비스로 정식 출시됐다.

카카오톡 '병원가기' 서비스는 비브로스가 지난해 9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먼저 출시한 '진료접수' 기능에 모바일 진료 접수라는 새 문화를 정착시킨 노하우를 담아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진료접수' 기능은 카카오톡의 검색 기능을 활용해 개별 병의원의 플러스친구 홈을 찾아 진료를 접수하던 방식이었다. 재진 병의원의 경우 플러스친구를 카카오톡 친구로 등록하면 터치 몇 번으로 간편하게 진료를 접수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갑자기 병의원을 찾을 경우 내 주변 병의원을 찾기 어렵고, 병의원 이름을 알아도 동명의 병의원이 다수 검색되는 등 불편했다.

이번 더보기 탭의 '병원가기' 서비스는 기존의 플러스친구 홈 기능은 유지하면서 똑닥에서 병의원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과 유사하게 개발함으로써 앞선 불편들을 모두 해소시켰다. 사용자는 '내 주변 병원 찾기' 기능으로 현 위치 중심 거리가 가까운 병의원을 모아 볼 수 있고, 지도를 통해 원하는 지역 어디든 병의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똑닥과 마찬가지로 ▲소아청소년과 ▲이비인후과 ▲내과 등 총 13가지로 분류된 진료과목별로 병원을 찾을 수 있고, 검색을 통해 카카오톡으로 모바일 접수가 가능한 병의원만 모아 볼 수도 있다.

이 때 진료받고자 하는 병의원의 접수 버튼을 터치하면 병의원의 플러스친구 접수 페이지로 접속하고 진료실마다 대기 상황을 파악해 간편한 모바일 접수를 할 수 있다. 어린 자녀는 부모가 대리 접수도 할 수 있다.

병의원은 별도의 이용료 없이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서비스 제휴만 동의하면 똑닥은 물론 카카오톡 '병원가기'로 모바일 접수를 바로 시작할 수 있다. 똑닥과 카카오톡 '병원가기' 서비스의 상세 정보와 제휴 동의 방법은 똑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http://hospital.ddocdoc.com/apply).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최근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으로 개원가의 경영이 어려워지면서 비급여 항목뿐만 아니라 급여 항목을 중심으로도 환자 유치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며, "많은 병의원들이 홍보 목적으로 플러스친구를 사용하고 있는데, 카카오톡으로 모바일 진료 접수 기능까지 제공한다면 실질적 환자 유치까지 가능해 병원 마케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