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연타석 '홈런'…NASH 표적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수출
유한양행, 연타석 '홈런'…NASH 표적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수출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리어드에 총액 8800억원·계약금 170억원…NASH 분야 치료제 전무 블루오션

유한양행이 지난해 레이저티닙에 이어 또다시 대형 기술수출 계약을 따냈다.

유한양행은 7일 오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에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을 마일스톤 포함 총액 8800억원에 기술수출했다고 공시했다.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70억원이다.

해당 물질은 NASH에 2가지 약물표적으로 작용하는 신약후보물질로 알려졌다. NASH 분야는 치료제가 전무한 블루오션이라 기대감이 큰 상황.

유한양행은 마일스톤계약에 따라 단계별 로열티를 받게된다. 유한양행은 비임상연구를 길리어드와 공동으로 수행하며 이후 임상시험은 길리어드가 담당한다.

이번 계약으로 길리어드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이 물질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