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안전진료 환경 만들기 전 과목 확대 추진
의협, 안전진료 환경 만들기 전 과목 확대 추진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9.01.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동참 당부...의-정,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 논의
최대집 의협 회장이 박능후 보건복집주 장관과 2일 고 임세원 교수 장례식장에서 긴급 만남을 갖고 안전한 진료환경 만들기 논의를 하고 있다.ⓒ의협신문
최대집 의협 회장(왼쪽)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2일 고 임세원 교수 장례식장에서 만나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의협신문 김선경

대한의사협회가 고 임세원 교수 사건을 계기로 '안전한 진료환경 만들기 TF'의 논의 대상을 정신건강의학과로 한정하지 않고 전 진료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기로 3일 결정했다. 전 회원에게 올 1월을 고 임세원 교수 애도기간 동안 '전 회원 근조리본 달기'에 동참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방상혁 의협 상근부회장은 3일 보건복지부와 병협·정신과학회 등과 회의를 열어 '안전한 진료환경 만들기 TF'를 만들기로 합의했다. 

하루 앞서 최대집 의협 회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고 임 교수 장례식장에서 만나 진료실 위협에 대한 대대적인 실태조사와 진료실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로 합의했다.

보건복지부 뿐 아니라 기획정부·행정안전부·법무부 등도 TF에 참여할 예정이다.

올 1월 한 달을 임 교수 애도 기간으로 정해 전 회원에게 한 달간 '근조리본'을 달자고 제안했다. 고 임 교수 사건으로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 온 '의료실 안전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83805?fbclid=IwAR37dJBGfYCZCHzO5wIhpdzLyDfjNTdYyGovn1Bg5uKRFpPmEzuoNNifOJI)' 참여도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