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텍 탈모치료 의료기기 '헤어뱅' 중국 진출
원텍 탈모치료 의료기기 '헤어뱅' 중국 진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1억 500만달러 규모 계약…매년 3500만불 수출
지난해 전체 매출 2.7배 수준…온라인 판매 채널 확보

레이저·초음파 의료기기 전문기업 원텍은 중국 유라이크(Ulike)와 탈모치료 의료기기 '헤어뱅(Hair Bang)'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계약규모는 1억 500만달러로, 3년동안 매년 3500만달러씩 수출한다.

이번 계약 규모는 지난해 전체 매출액의 2.7배 수준이다.

헤어뱅은 국내에 출시된 '헤어빔(Hair Beam)'의 중국 수출용 브랜드로 주로 징동몰·티몰 등 중국 온라인 판매 채널을 통해 판매됐다. 헤어빔과 동일하게 27개의 LD와 42개 LED 단자에서 조사되는 3개의 파장을 사용해 탈모를 치료하는 저출력레이저요법이 적용됐다.

원텍과 중국 유라이크는 27일 총 계약규모는 1억 500만달러의 '헤어뱅(Hair Bang)'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왼쪽은 김종원 원텍 회장 오른쪽은 판위핑 유라이크 대표이사.
원텍과 중국 유라이크는 27일 총 계약규모는 1억 500만달러의 '헤어뱅(Hair Bang)'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왼쪽은 김종원 원텍 회장 오른쪽은 판위핑 유라이크 대표이사.

이번에 수출 계약을 맺은 중국 유라이크는 항저우 유라이 테크놀로지 그룹 계열사로 2013년 설립됐다. 중국 가정용 미용기기 유통회사인 유라이크는 가정용 쿨링 제모기 단일 품목으로 지난 3년간 중국 내 온라인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올 1분기 중국의 유명 온라인 오픈마켓 티몰에서 미용기기 매출 2위를 차지하는 등 중국 내 미용기기 판매 노하우를 갖춘 기업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원텍은 6조 8000억원 규모의 중국 탈모 시장을 본격 공략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할 예정이다. 특히 오프라인 구매보다 타인에게 노출되지 않는 온라인 구매가 많은 탈모인구 성향을 고려할 때, 유라이크가 보유한 온라인 판매채널 노하우는 향후 헤어뱅 브랜드 전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원 원텍 회장은 "지난 2015년 탈모치료 의료기기 헤어뱅의 중국 허가를 취득한 이후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중국 내 경쟁 제품들과 동등한 브랜드 인지도를 갖출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며 "이번 유라이크와의 수출계약을 통해 국내시장과 같은 독보적인 위치를 중국 시장에서 차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