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진료 문화 바꾼 '똑닥' 90억원 투자 유치 성공
병원 진료 문화 바꾼 '똑닥' 90억원 투자 유치 성공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2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쏘시오홀딩스·신한금융투자·유비케어·신패스홀딩스 등 참여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가 총 90억원을 투자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똑닥이 주목받는 이유는 서비스 출시 2년 만에 누적 이용 건수만 1000만 건이 훌쩍 넘고, 병의원 셋 중에 한 곳은 제휴 병원으로 확보하는 등 폭발적 성장세로 헬스케어 분야에서의 잠재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비브로스는 국내 병의원에 모바일 진료 접수를 처음으로 제공한 후 모바일 예약 서비스, 대기현황판 알림톡 서비스 및 카카오톡 병원 접수 등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똑닥은 평균 30분 이상인 병원 진료 대기시간을 줄이면서 모바일 접수라는 새로운 문화를 자연스럽게 정착시켰다. 이제 사용자들은 집이나 카페 등 어디서나 아픈 증상을 검색하고 진료 과목을 추천받아 사용자와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모바일 접수 후 기다림 없이 진료실로 들어간다.

이번 투자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와 신한금융투자 등 주요 기업과 현직 개원 의사 중심의 개인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유비케어·신패스홀딩스 등 기존 주주들 역시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박카스 및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동아제약과 전문의약품 판매 및 신약개발에 주력하는 동아에스티 등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 지주회사다.

똑닥은 이번 투자 유치에 힘입어 2019년부터 진료비 결제와 실손보험 다이렉트 청구 시스템 등 핀테크 분야까지 서비스 범주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로써 사용자는 병원은 물론 약국·보험사 등 헬스케어 전반의 서비스를 똑닥 하나로 만날 수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똑닥은 최근 카카오와의 시너지로 인한 트래픽의 폭발적 성장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다"라며,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똑딱의 모바일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스타트업 DNA를 가진 인재를 계속 충원해 2019년에는 헬스케어 플랫폼시장의 완전함 선점과 트래픽 기반 매출의 극대화 그리고 상장 주간사 선정 등 2020년 IPO를 향해 도약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