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성심병원, '젊은 뇌졸중' 하이브리드 수술로 잇달아 성공
강동성심병원, '젊은 뇌졸중' 하이브리드 수술로 잇달아 성공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2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동정맥 기형 파열·뇌동맥류 파열 수술…"노인성 질환 선입견 버려야"
전홍준 한림의대 교수
전홍준 한림의대 교수

강동성심병원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젊은 뇌졸중 질환 수술에 연이어 성공했다고 밝혔다.

젊은 뇌졸중이란 주로 노년층에 발병하는 뇌경색이나 뇌출혈이 20∼30대에 발병한 것으로, 식습관 및 생활 방식의 변화와 과도한 스트레스가 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졸중 발병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당뇨·비만·심혈관 질환들의 발병 연령이 젊어짐에 따라 젊은 뇌졸중 위험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전홍준 한림의대 교수(강동성심병원 신경외과)팀은 이런 젊은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뇌동정맥 기형 파열, 뇌동맥류 파열 수술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뇌동정맥기형 파열에 의한 수술 환자는 25세 여성으로 뇌출혈이 뇌의 중추 신경에 발생해 신속 조치 및 고난이도의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전홍준 교수팀은 응급 하이브리드 수술로 뇌혈종을 제거해 뇌압을 조절하고 뇌혈관 내 접근법으로 파열된 뇌동정맥 기형 부위에 색전 물질을 주입해 기형덩어리 전체를 한 번에 폐색시키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뇌동맥류가 파열된 38세 남성 뇌출혈 환자는 뇌압이 급격히 상승해 하이브리드 응급 수술을 통해 두개골 천공으로 혈종을 제거시켜 뇌압을 우선 조절한 후, 파열 뇌동맥류에 대해 혈관 내 폐색술을 바로 시행해 생명을 구했다.

현재 두 환자 모두 수술 후 3주 만에 뇌 기능을 완전히 회복해 정상적인 일상 생활을 하고 있다.

전홍준 교수는 "젊은 뇌졸중 환자의 경우 뇌졸중이 노인성 질환이라는 선입견으로 두통·어지러움·안면마비 등의 증상이 오더라도 무시하는 경향이 크다" 며 "이상이 있으면 간과하지 말고 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 및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