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K-Global 스타트업 공모전' 최우수상
레몬헬스케어 'K-Global 스타트업 공모전' 최우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성장 잠재력·역량 높은 평가
글로벌 기술력 통한 해외 진출 국내 헬스케어 산업 신시장 개척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2018 K-Global 스타트업 공모전' 최종 피칭대회에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과 함께 5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공모전은 ICT 분야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체계적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하이 테크 스타트업 프로그램'이라는 부제로 운영됐다. 이번 공모전에 참여한 팀에게는 전문가 멘토링 및 피칭 코칭, 서비스 개발을 위한 멘토링, 지식재산권 전략수립 지원 등의 관련 교육과 개발 인프라를 지원했다.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19일 <span class='searchWord'>과학기술정보통신부</span>가 주최한 '2018 K-Global 스타트업 공모전' 최종 피칭대회에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득중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본부장(왼쪽)과 권기욱 레몬헬스케어 전무.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2018 K-Global 스타트업 공모전' 최종 피칭대회에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득중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본부장(왼쪽)과 권기욱 레몬헬스케어 전무.

레몬헬스케어는 281개의 아이디어가 경합을 벌인 공모에서 약 9:1의 경쟁을 뚫고 32개 본선 팀에 합류했으며, 지난 11월에 진행된 피칭대회에서 본선 심사를 거쳐 최종 결선 8팀에 선정됐다. 과기부가 주최하는 '2018 ICT InnoFesta' 행사에서 진행된 이번 최종 결선에서는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국내 최초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의 성장 잠재력과 글로벌 역량을 높이 인정받게 됐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멘토링과 서비스 개발 지원을 통한 내부 역량 강화로 유수 스타트업과의 경쟁 속에서도 뜻깊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향후 병원·보험사·약국 등을 연계하는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기반의 고도화된 기술력을 해외로 수출하며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신시장을 발굴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레몬헬스케어는 현재 진료 예약부터 실손보험 간편청구까지 병원 내 모든 진료 절차를 앱 하나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엠케어 서비스를 국내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30여 개 병원에 엠케어를 구축 및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해외 시장은 물론 엠케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동네 병의원까지 서비스를 확대하고 블록체인을 활용한 새로운 헬스케어 사업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