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외과병원협의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릴레이 동참
신경외과병원협의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릴레이 동참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18.12.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일태 협의회장 19일 2000만원 쾌척 "의협회관 신축 모두 참여하길"
정홍경 의협 고문·의학교육평가원·기생충학열대의학회 신축기금 쾌척
왼쪽부터 신경외과병원협의회 이재학 학술이사·김재학 보험이사·장일태 회장, 박홍준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박진규 의협 기획이사 겸 보험이사(신경외과병원협의회 부회장). ⓒ의협신문
왼쪽부터 신경외과병원협의회 이재학 학술이사·김재학 보험이사·장일태 회장, 박홍준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박진규 의협 기획이사 겸 보험이사(신경외과병원협의회 부회장).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 기금 릴레이에 대한신경외과병원협의회가 동참했다.

대한신경외과병원협의회(회장 장일태·나누리병원 이사장)는 19일 제32차 의협 상임이사회에 앞서 박홍준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의협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에게 신축 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신축 기금 전달식에서 장일태 신경외과병원협의회장은 "회원들을 위해 이른 새벽 임시회관에서 열리는 상임이사회에 참석한 열심히 일하는 집행부 여러분들을 보니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상임이사진들에게 응원의 인사를 전했다.

장 회장은 "전국 의사회원의 정신이자 정체성의 상징인 의협회관을 하루 빨리 신축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임시회관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모든 회원들이 의협 회관 신축에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홍준 신축추진위원장은 "병원 특히 진료 여건이 어려운 신경외과병원협의회의 신축기금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 귀한 기금을 전달한 장일태 회장을 비롯한 신경외과병원협의회 회원 병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새해 새로운 의협회관 신축 기금 모금을 시작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경외과병원협의회는 지난 5월에도 문재인 케어 저지 투쟁에 써 달라며 3000만원의 투쟁기금을 쾌척했다.

16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마리아홀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의사회 연수교육. 현장에 설치한 의협 회관 신축 기금함에 최대집 의협 회장(오른쪽)이 기금모금에 동참했다. 왼쪽은 박홍준 의협회관신축추진위원장(의협 부회장·서울시의사회장). ⓒ의협신문
16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마리아홀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의사회 연수교육. 현장에 설치한 의협 회관 신축 기금함에 최대집 의협 회장(오른쪽)이 기금모금에 동참했다. 왼쪽은 박홍준 의협회관신축추진위원장(의협 부회장·서울시의사회장). ⓒ의협신문

한편, 의협 회관 신축 릴레이 기금모금 운동에 개인과 단체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정홍경 의협 고문(부산광역시의사회 명예회장), 한국의학교육평가원(원장 김영창·순천향의대), 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회장 박현·원광의대)가 각각 5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으며, 이미 성금을 낸 서울시 중구의사회가 송년회 모임에서 200만원을 추가로 쾌척했다. 서울시의사회는 16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린 연수교육 현장에 모금함을 설치, 119만 1000원의 회관신축 기금을 모았다.

2017년 4월 23일 열린 제69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에서는 의협 이촌동 회관을 신축과 회원들의 자발적인 기금 모금을 추진키로 의결했다(의협 회관 신축 기금 후원계좌 KEB하나은행 228-910012-02504 예금주:대한의사협회). 

회원이 납부한 특별회비(의협 회비 납부에 포함된 회관신축기금 분담금 5만원 또는 3만원 / 비정액 기부금 형식의 특별회비 모두 포함)는 지역의사회 등 회비납부처에서 특별회비 납부 영수증을 수령, 세금 신고 시 첨부하면 손금처리(경비 비용처리)가 가능하다. 문의(02-6350-6610 의협 총무국 총무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