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자이-MSD, 간암 치료제 '렌비마' 시장안착 '맞손'
에자이-MSD, 간암 치료제 '렌비마' 시장안착 '맞손'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12.1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부터 국내서 공동 판촉활동 개시

독점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에자이의 간세포성암 치료제 '렌비마(성분명 렌바티닙)'가 MSD와 함께 본격적인 시장진입에 나선다.

한국에자이와 한국MSD는 간세포성암 1차 표적치료제 렌비마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제약사는 렌비마가 국내 의료현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전략적인 학술·마케팅 제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앞서 지난 3월 에자이와 MSD는 렌비마와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의 병용요법에 대한 공동개발·상업화 계약을 체결했다.

두 제약사의 렌비마에 대한 공동 활동은 지난 6월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렌비마는 10년 만에 새롭게 등장한 간세포성암 1차 치료제로 일본·중국·미국·유럽 등에서 쓰이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2018년 3월 허가 후 현재까지 4500명의 간세포성암 환자가 렌비마로 치료받고 있다.

고흥병 한국에자이 대표는 "렌비마는 그간 부족했던 간암 분야의 새 옵션을 제시했다"며 "MSD와 협력을 통해 해당 질환의 치료성적 개선에 렌비마의 치료 혜택이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국MSD 아비 벤쇼산 대표는 "에자이와 국내 간암 치료환경 개선을 위해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양사가 보유한 항암제사업부의 강점이 국내 간암 치료 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