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운 순천향의대 교수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김기운 순천향의대 교수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0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운 순천향대부천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
김기운 순천향대부천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

김기운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가 급성 심장정지 환자 소생률을 향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11월 28일 열린 '응급구조사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관계기관 워크숍'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김 센터장은 보건복지부가 2015년 7월부터 추진 중인 '119구급대원 등 응급구조사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의 추진단장을 맡고 있다.

스마트 의료지도 사업은 응급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119 구급대원이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영상통화 기기 등을 이용 응급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의사의 전문적인 판단 아래 심폐소생술과 약물 투여 등 적극적인 응급 처치를 시행하는 시범사업이다.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이 시행된 이후 국내 급성 심장 정지 환자 소생률은 2016년 7.6%에서 2017년 8.7%로 높아졌다.

김기운 센터장은 "급성 심장 정지 환자 등 응급 환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 처치가 필수다. 앞으로도 스마트 의료지도 사업을 비롯 다양한 방법을 유관 기관 관계자들과 고민하고 협력해서 응급 환자 생존율을 높이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