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적 망막치료술' 급성기 중심성망막염 치료 효과
'선택적 망막치료술' 급성기 중심성망막염 치료 효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2.0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연 건양의대 교수팀, 새 레이저 '알젠' 이용 결과 발표
시력 개선·중심망막 두께 감소…기능 회복 조기달성 시력 질 유지
루트로닉 망막치료 레이저 '알젠(R:GEN)'.
루트로닉 망막치료 레이저 '알젠(R:GEN)'.

신경망막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망막색소상피를 선택적으로 겨냥하는 선택적 망막치료술이 급성기 중심성망막염 환자들에게 합병증 없이 시력개선·중심망막 두께 감소 등의 효과적인 치료결과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주연 건양의대 교수팀(김안과병원)은 <대한안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중심장액맥락망막병증 환자에서 선택적 망막치료술의 효과와 안전성'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CSC·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은 후극부에 국한된 경계가 분명한 장액성 망막박리 또는 망막색소상피박리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황반변성·당뇨망막병증·망막분지정맥폐쇄에 이어 네 번째로 흔한 비수술적 망막병증이다. 이 질환은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많지만 재발도 흔하고, 약 5%의 환자에서 심각한 시력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주연 교수는 김안과병원에서 중심성망막염으로 진단된 총 16명 환자의 17안에 대해 선택적 망막치료술을 실시하고 1개월 후 치료 전후 시력과 중심망막 두께의 변화 양상을 확인했다.

이 결과 진단 초기 환자들의 평균 시력은 대수시력표(logMAR Chart) 기준 0.20이었으나 치료 1개월 후 평균시력은 0.12로 치료 전에 비해 0.08의 시력 개선을 보였다(스넬렌 시력 기준 0.6∼0.8 이상 시력호전에 해당). 17안의 초기 중심망막두께는 326.53±59μm였으나, 레이저 치료 1개월 후 추적관찰이 가능했던 16안의 중심망막두께는 151.75±15μm로 평균 174.78μm가 감소했다.

또 레이저 치료 후 안저검사에서 그 흔적이 관찰되는 경우가 없었고 치료 전후의 빛간섭단층촬영 결과를 비교했을 때 선택적 망막치료술 시행 후 광수용체의 손상도 관찰되지 않았다. 시야 변화를 포함한 다른 합병증을 의심할 만한 증상을 보인 환자 역시 없었다.

김 교수는 "선택적 망막치료술은 망막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황반 근처의 누출점에도 레이저 시행이 가능하다"며 "기존 이뤄지던 만성 중심성망막염 치료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치료를 원하는 급성 중심성망막염 환자들에게도 안전하게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심성망막염은 자연 치유될 수 있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레이저 치료를 통해 빠르게 해부학적으로 관해함으로써 기능 회복을 조기에 달성하고 시력 질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택적 망막치료술은 루트로닉 망막 치료 레이저 기기인 '알젠(R:GEN)'을 이용해 시행된다. 국내 첫 망막치료레이저인 알젠은 눈의 중심부에 이상이 발생하는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과 당뇨병성황반부종 치료용으로 국내와 유럽에서 허가 받았다. 문제가 있는 망막색소상피층을 선택적으로 손상시켜 정상 세포의 재생을 유도하는 원리다. 지난 6월 발표된 보건복지부 고시를 통해 지정된 실시 기관에서의 비급여 시술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