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조피렌 검출 한약재 논란, 식약처의 대책은?
벤조피렌 검출 한약재 논란, 식약처의 대책은?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12.0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중심의학연구원 검사 결과로 국감 이어 또다시 논란
식약처, 국민청원안전검사제·연구용역 통해 기준 규격화 계획

시중에 유통되는 한약재에서 또다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벤조피렌 검출 한약재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국회의 지적이 이어진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내놓을 대책에 관심이 쏠린다.

3일 <의협신문>이 벤조피렌 검출 한약재에 대해 문의한 결과, 식약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 시행과 모니터링 연구용역을 진행해 기준 마련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08년 식약처(당시 식약청) 모니터링 결과 한약재 14종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돼 논란이 됐다. 하지만 지황과 숙지황에 대한 시험법을 모든 한약재에 적용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실제 검사는 두 약재에 대해서만 시행하고 있다.

2014년과 2015년, 식약처 연구용역에서도 11가지 품목의 한약재에서 기준치 이상의 벤조피렌이 검출됐지만, 여전히 기준은 마련하지 않았다.

기준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빈번히 나왔지만 식약처는 "한약재별 벤조피렌 검출량은 다르지만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면서 "60도 이하로 건조하면 생성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강제하는 조치를 한 바 있다"고 응답했다.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식약처도 노출안전역(MOE)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안전하다는 결론은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적어도 약품의 한약재에 대해서는 벤조피렌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식약처는 노출안전역(MOE) 평가자료에서 한약재의 복용량·함량 등에 대해 명확한 통계가 없다고 밝혔다.

벤조피렌 이슈는 최근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이 시중에서 판매하는 한약재에 대한 검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또다시 불거졌다.

서울약령시장에서 구입한 한약재 8개 품목을 공인검사기관에 의뢰해 함량 검사를 실시한 결과, 6개 품목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특히 '오매'에서는 지황·숙지황 검사 기준치(5㎍/kg)의 9배에 달하는 45.7㎍/kg가 검출됐다.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은 해당 결과를 두고 "한약재는 유해물질에 대한 기준마저 갖추지 못한 채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기준 마련을 촉구했다.

식약처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우선 국민청원안전검사제에 올라온 한약재에 대한 벤조피렌 청원에 응답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민청원안전검사제는 국민이 청원하고 다수가 추천한 식품·의약품 등에 대해 안전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제도다.

식약처 관계자는 "12월 중순에 열리는 선정위원회에서 한약재에 대한 벤조피렌 검사가 안건에 올라가 있다. 선정된다면 논란이 되는 품목들에 대해서도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용역을 통한 기준 마련도 계획 중이다.

그는 "2019년부터 3개년에 나눠 한약재 벤조피렌 연구용역이 진행된다. 논란이 되는 품목을 우선해 연차별 결과를 내고 필요한 경우 기준 규격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