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친환경 경영' 공인…산자부 장관상 수상
JW중외제약 '친환경 경영' 공인…산자부 장관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8.11.2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WEEK 2018'서 온실가스 감축 공로 인정
첫 Non-PVC 수액 제품 개발·오염방지시설 지속 투자

JW중외제약이 친환경 경영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았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열린 제13회 '기후 WEEk 2018' 행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내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 대응 관련 정책 컨퍼런스인 '기후 WEEk 2018'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가 높은 기업에게 매년 산업자원부 장관 표창을 전달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열린 제13회 '기후 WEEk 2018' 행사에서 친환경 경영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열린 제13회 '기후 WEEk 2018' 행사에서 친환경 경영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JW중외제약은 스팀트랩관리시스템, 응축수 열회수 스팀히트펌프 등을 도입해 지난해에만 1191 이산화탄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이와 함께 지난 2004년 환경 호르몬이 배출되지 않은 Non-PVC 수액 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폐수처리장과 오염방지시설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2011년부터 정부와 한국거래소의 온실가스 배출권 구매 사업을 통해 약 1만 이산화탄소톤을 감축하는 등 신 기후 체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지난 8년간 이산화탄소톤 감축노력을 통해 소나무 4백여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생명과 환경을 중시하는 기업문화를 바탕으로 엄격한 기준의 환경 경영 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PCC(유엔 기구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보고서에 따르면 1 이산화탄소톤의 온실가스 감축은 400그루의 어린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